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3월 두차례 개학 연기로 최소 200명 추가감염 막았다"

통합검색

"3월 두차례 개학 연기로 최소 200명 추가감염 막았다"

2020.04.02 17:45

건국대 수학과 정은옥 교수팀 분석…"4월 이후에도 중재전략 필요"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두차례의 개학 연기로 최소 200명 이상의 환자를 줄일 수 있었다는 분석이 나왔다.

 

건국대 수학과 정은옥 교수와 삼성서울병원 감염내과 백경란 교수팀은 수학적 모델을 이용해 그동안 정부에서 실시한 개학 연기의 효과를 정량적으로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일 밝혔다.

 

이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인 '대한의학회지(JKMS)'에 발표됐다.

 

정부는 전국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의 개학을 원래 지난 3월 2일에서 9일로 연기했다가 23일로 추가 연기했다. 개학은 그 이후에도 4월 6일로 한 번 더 미뤄진 뒤 9일 이후로 연기를 거듭하고 있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에서 1차 연장(3월 2∼9일) 7일간, 2차 연장(3월 9∼23일) 14일간의 코로나19 추가 감염자 수를 각각 추산했다.

 

그 결과 학교 개학 이후 어린이 그룹 간 코로나19 전파율이 10배 증가한다고 가정했을 때 1차 연장기에는 총 60건의 감염이 추가로 발생했을 것으로 분석됐다.

 

또 2차 연장기에는 약 100건의 추가 확진자가 나왔을 수 있다고 연구팀은 추정했다.

 


연합뉴스 제공
 
3월 23일 이후 개학연에 따른 추가 감염자 발생 추이 [논문 발췌]

 

만약 3월 23일에 예정대로 개학했다면 어린이 코로나19 감염 환자 수는 7일 동안 28.4명, 14일 동안 33.6명이 각각 발생했을 것으로 연구팀은 추산했다.

 

이런 시뮬레이션 결과를 종합하면 교육부에서 실시한 두차례의 개학 연기로 최소 200명 이상의 환자를 줄일 수 있었다는 게 연구팀의 분석이다.

 

정은옥 교수는 "3월 23일 이후 14일간의 추가적인 개학 연기는 3월에 시행한 이전의 개학 연기보다 환자 수 발생 예방효과는 적지만 개학 시 밀접 접촉 증가로 인한 추가 환자 발생 우려는 여전하다"면서 "어린이 집단의 추가 감염은 교사나 가족, 특히 노인 등을 중심으로 한 집단 발생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정 교수는 "아직도 치료제와 백신이 마련되지 않았고, 4월에도 환자 발생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4월 9일 개학 이후에도 지속가능한 '비약물적 중재전략' 마련이 필요하다"고 권고했다.

 

/연합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6 + 8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