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수업영상 SD급으로 만드세요' 원활한 원격수업 위한 실천수칙 10가지

통합검색

'수업영상 SD급으로 만드세요' 원활한 원격수업 위한 실천수칙 10가지

2020.04.08 15:00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코로나19)의 여파로 이달 9일부터 순차적으로 시작되는 초중고 온라인 개학에 맞춰 선생님과 학생이 따라야 할 수칙을 마련해 8일 발표했다. 학생이 몰리며 수업이 마비되는 상황을 방지하고 개인정보 유출과 같은 문제를 미리 차단하기 위한 조치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교육부는 이달 9일부터 시작되는 온라인 개학에 맞춰 교사와 학생이 따라야 할 기본 수칙 10가지를 마련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수칙은 많은 학생이 쌍방향 화상수업과 온라인 교육 콘텐츠로 동시에 몰릴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네트워크가 과부화돼 인터넷이 연결되지 않는 문제를 차단하기 위해 마련됐다. 개인정보 유출과 해킹 등 보안 문제점을 방지하기 위한 수칙도 마련됐다.

 

학생은 온라인 학습의 원활한 사용을 위해 모바일 데이터보다는 유선 인터넷과 와이파이를 이용하고 e-학습터와 EBS 온라인클래스 등 학습사이트엔 미리 로그인하라는 수칙을 제시했다. 교사는 여건에 따라 수업 시간을 다양하게 운영하고 교육자료는 저화질(SD급) 이하로 제작할 것을 권고했다. 또 자료는 수업 전날 유선 인터넷이나 와이파이를 이용해 업로드하고 다운로드 받는 학생도 마찬가지로 수업 전날 받으라 권장했다.

 

원격수업은 인터넷 사이트뿐 아니라 인터넷TV(IPTV)와 케이블TV, 위성방송 등 TV를 이용하고 출석체크는 밴드와 카카오톡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활용할 것을 권장했다. 인터넷 사이트접속이 되지 않을땐 로그인을 반복해 시도하지 말고 상황을 알린 후 시간을 두고 로그인할 것을 당부했다.

 

온라인 학습을 안전하게 이용하기 위해 교사는 영상회의 방에 비밀번호를 설정하고 링크를 외부에 공개하지 말 것을 권고했다. 또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보안이 취약한 영상회의 앱은 사용을 하지 않거나 보안패치를 하고 사용할 것을 권장했다. 학생에게는 범용 백신 프로그램을 설치하고 모르는 사람이 보낸 이메일이나 문자는 열어보지 말 것을 권고했다.

 

영상회의 앱 사용에 제한을 둔 것은 최근 해킹 위험에 취약하다는 등 보안 문제가 제기된 영상회의 앱 ‘줌’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다만 정부는 어떤 영상회의 앱을 사용해야 할지에 대한 구체적인 지침은 내리지 않았다. 정재욱 과기정통부 사이버침해대응과장은 “줌에서도 관련 문제가 불거지며 기술적인 패치는 어느 정도 내놓은 것으로 안다”며 “일선에서 쓰이는 영상회의 앱의 보안 문제가 발생하면 이를 바로 업데이트해 일선 교육현장에 지침을 전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특히 학생들에게는 수업 중 선생님이나 친구를 촬영하거나 수업 영상을 배포하지 말라는 수칙을 제시했다. 이는 개인정보 유출을 막기위한 조처로 풀이된다. 이밖에도 공용 컴퓨터나 스마트기기를 사용한 후에는 로그아웃 등으로 개인정보를 삭제할 것을 권고했다.

 

정부는 이번에 마련한 10개 수칙을 교육청 홈페이지와 원격교육 사이트, 한국인터넷진흥원 보호나라 홈페이지(www.boho.or.kr)에 알릴 방침이다. 준수사항에 대한 자세한 내용도 게시해 누구나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코로나19에 따른 원격수업이 불편 없이 안전하고 편하게 이뤄지도록 선생님과 학생들이 10가지 기본 수칙을 준수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밝혔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2 + 8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