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봄에 춘곤증 겪는 이유 밝혀졌다

통합검색

봄에 춘곤증 겪는 이유 밝혀졌다

2020.04.21 14:34
임정훈 울산과학기술원(UNIST) 생명과학부 교수 연구팀은 초파리를 활용해 기온에 따라 수면 형태가 변하는 원리를 알아냈다. UNIST 제공
임정훈 울산과학기술원(UNIST) 생명과학부 교수 연구팀은 초파리를 활용해 기온에 따라 수면 형태가 변하는 원리를 알아냈다. UNIST 제공

따뜻한 봄철 쉽게 잠이 오는 춘곤증에 걸리는 이유를 국내 연구진이 밝혔다. 


임정훈 울산과학기술원(UNIST) 생명과학부 교수 연구팀은 기온이 높아지면 수면억제물질을 전달하는 시냅스가 사라져 잠을 더 잘자게 된다는 사실을 초파리를 이용한 연구결과에서 얻었다고 21일 밝혔다.

 

연구팀은 수면을 억제하는 유전자 ‘셰이커’에 돌연변이가 발생한 초파리를 대상으로 실험을 진행했다. 돌연변이가 발생한 초파리는 수면이 억제돼 정상 초파리에 비해 적게 자게 된다. 하지만 연구팀이 온도를 섭씨 29도로 올리자 이런 현상이 사라지는 것으로 확인됐다.


연구팀은 ‘수면촉진 신경세포다발’과 억제성 신경전달물질인 ‘가바’ 사이의 연결고리가 사라져 이런 현상이 일어난다고 분석했다. 연구팀은 “셰이커 유전자 돌연변이는 가바 신호전달 과정을 과도하게 활성화해 수면을 억제한다”며 “기온이 높아지면 수면촉진 신경세포다발과 가바 사이의 시냅스가 사라지는 것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시냅스는 신경세포 사이에 신호가 전달되는 구조적 장소를 의미한다.


임 교수는 “춘곤증이나 여름철 열대야 현상에 따른 수면형태의 변화를 이해하고, 이로 인한 수면장애를 해소할 실마리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커뮤니케이션스 바이올로지’ 15일자에 발표됐다. 

 

기온 변화에 따른 가바신호전달 변화를 나타냈다. UNIST 제공
기온 변화에 따른 가바신호전달 변화를 나타냈다. UNIST 제공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 + 7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