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전 세계 52개국 과학자 참여하는 코로나19 후각 연구 시작된다

통합검색

전 세계 52개국 과학자 참여하는 코로나19 후각 연구 시작된다

2020.04.24 06:18
정서진(왼쪽) 이대 식품영양학과 교수와 임주연(오른쪽) 미국 오리건주립대 식품공학과 교수. 고재원 기자, 임 교수 제공
정서진(왼쪽) 이대 식품영양학과 교수와 임주연(오른쪽) 미국 오리건주립대 식품공학과 교수. 고재원 기자, 임 교수 제공

후각 상실증은 일반적인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증상인 기침이나 고열 외에 발생하는 초기 증상으로 최근 보고되고 있다. 이달 7일 영국 킹스칼리지런던대 연구팀은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579명 중 59%가 후각을 잃었다고 발표했다. 국내에서는 대구시의사회가 대구 내 코로나19 환자 3191명으로 조사한 결과, 이 중 15.3%에 해당하는 488명이 후각을 잃었다고 답했다. WHO는 지난달 23일(현지시간) “냄새나 맛을 잃어버리는 것을 코로나19 증상으로 규정할 수 있는지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주한미군은 코로나19 환자를 가려내기 위해 기지 입구에서 식초를 이용한 후각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코로나19와 후각 상실의 명확한 관계를 증명하기 위해 한국을 포함해 전세계 52개국에서 410명이 참여하는 국제 공동 연구 프로젝트가 출범한다.  

 

이 프로젝트에 한국 연구자로 참여한 정서진 이대 식품영양학과 교수는 이달 22일 서울 서대문구 이화여자대 캠퍼스에서 "최근 코로나19 감염 초기 나타나는 새로운 증상 가운데 후각 상실증은 이 가운데 많이 보고되는 사례가 해당한다"며 "전 세계 과학자들이 코로나19 주요 증상으로 등장한 후각 상실증 원인을 알아내기 위해 글로벌 컨소시엄을 서둘러 만들었다"고 말했다. 
 

지난달말 출범한 프로젝트 정식 명칭은 ‘화학적 감각 연구를 위한 글로벌 컨소시엄(GCCR)’이다.  코로나19 초기 증상으로 후각을 잃는 이유와 함께 미각 상실증도 연구 대상으로 하고 있다.

 

정 교수는 “주요 참여기관으로는 미국 모넬화학감각연구소와 템플대, 펜실베이니아주립대, 독일 드레스덴공대 등이 참여하고 있고 참가한 연구자들도 의사, 신경과학자, 통계학자, 인지학자, 감각연구자 등 다양하다"고 말했다. 

 

과학자들은 코로나19와 후각상실의 관계를 알면 '보이지 않는' 전파 원인인 무증상자를 선별할 방법을 찾을 수 있다고 강조한다. 정 교수는 “국내는 물론이고 미국이나 유럽 등지에서도 코로나19 증상으로 후각 상실이 보고되고 있다”며 “코로나19의 증상으로서 후각·미각 상실증이 다른 증상들과 어떻게 동반되어 나타나는지 알고자 하는 것이 연구의 목표 중에 하나”라고 말했다.

 

실제로 무증상 감염은 이번 코로나19 사태를 더 악화시킨 주범으로 꼽힌다. 바이러스에 감염된 지 모른채 돌아다니다 다른 사람을 감염시키는 사례가 늘면서 각국의 방역망을 무력화하고 있기 때문이다. 국내 보건당국도 무증상자에 의한 코로나19 전파를 크게 우려하고 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이달 19일 “환자 중 약 30%가 진단 당시 무증상으로 나타났다"며 “무증상자로 인한 급속한 전염 위험이 존재한다”고 말했다.

 

정 교수는 국내 대학 소속 연구자로는 유일하게 이 컨소시엄에 참여하고 있다. 평소 알고 지내던 임주연 미국 오리건주립대 식품공학과 교수가 그에게 컨소시엄 참여를 제안했다고 말했다. 두 연구자는 후각을 실험하는 진단키트를 만들 아이디어를 구상하고 있다. 하지만 그전에 국내 코로나19 환자들에게서 나타난 후각 상실 사례들을 먼저 모을 계획이다. 임 교수는 화상통화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신경세포를 공격해 후각이 상실되는 것을 하나의 가능성으로 추정하고 있는데 인종간 차이를 밝히려면 한국인의 사례가 많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두 연구자는 자료 수집을 위해 코로나19 환자와 의심 증상이 있는 사람을 대상으로 설문을 진행하고 있다. 설문지는 한국어를 포함해 20개 언어로 번역됐다. 설문지 작성에 약 10분 정도 소요된다. 이미 프랑스어 설문지는 약 8000명이, 영어 설문지는 약 3300명이 작성을 마쳤다. 해당 링크(https://gcchemosensr.org)에서 설문에 참여할 수 있다. 

 

정 교수는 "한국어 설문지는 상대적으로 참여가 저조해 여러 사람의 관심이 필요하다"고 했다. 임 교수는 “컨소시엄 소속 과학자들이 현재 설문조사를 분류할 방법론과 관련된 논문을 준비하고 있다”며 “ 온라인 플랫폼을 활용한 오픈사이언스 형태로 전에는 본 적 없던 국제적 협력이 놀랍도록 빠르게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3 + 4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