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코로나19 치료제, 이르면 올해 말 출시…백신은 2021년 생산"

통합검색

"코로나19 치료제, 이르면 올해 말 출시…백신은 2021년 생산"

2020.05.08 10:46

코로나19 치료제·백신개발 범정부 지원단 제2차 회의서 보고

혈장치료제 개발 지원…대한적십자사도 '연구용' 혈장 채취 가능

 

국내에서 개발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일부가 이르면 올해 말 출시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백신은 올해 중 임상시험을 개시할 예정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치료제 · 백신 개발 추진 (PG)
 
 

정부는 8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범정부 지원단(이하 범정부 지원단) 제2차 회의를 열어 이같은 개발 동향을 공유했다.

 

회의에 보고된 국내 코로나19 치료제 백신·개발 현황에 따르면 치료제 분야에서는 기존에 허가된 약물의 적응증(치료범위)을 확대하는 '약물재창출' 연구로 7종이 임상시험을 진행 중이다.

 

범정부 지원단 관계자는 "현재 적응증 확대 임상시험 중인 7종 전부가 아니라 그중에서 일부는 이르면 올해 말에 출시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현재 범정부 지원단이 약물재창출 분야에서 지원 후보군으로 설정한 기업은 이뮨메드, 파미셀, 일양약품, 부광약품, 한국유나이티드제약, 셀리버리, 카이노스메드 등이다.

 

백신 분야에서는 후보물질 3종이 올해 중으로 임상시험을 개시할 예정이다. 백신은 2021년 하반기 생산할 수 있을 것이라는 의견이 나왔다.

 

이와 함께 범정부 지원단은 혈장치료제 개발의 애로사항을 해소하기 위한 제도적 지원 방안도 마련했다.

 

혈장치료제는 코로나19 완치자의 혈장이 다량 필요하지만, 채혈 행위는 의료기관만 가능하고 대한적십자사는 의료기관이 아니어서 연구용 혈장 채혈에 어려움이 있었다.

 

 

보건복지부는 현재 상황이 의료법 제33조 '국가나 지방자치단체의 장이 공익상 필요하다고 요청하는 경우'에 부합한다고 판단하고, 의료기관이 아닌 대한적십자사에서도 채혈 행위가 가능토록 했다.

 

이와 함께 혈장 채혈 장비가 부족한 의료기관에는 성분채혈기 임대를 통해 혈장 채혈이 가능하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또 '혈장 치료제 개발을 위한 코로나19 완치자 혈장 채취지침'을 마련해 안전하고 신속한 혈장 채취 표준을 제시할 예정이다.

 

범정부 지원단은 민간기업의 치료제·백신 개발 촉진을 위해 생물안전시설이 민간에서 활용될 수 있는 방안도 마련하기로 했다.

 

코로나19 치료제·백신 후보물질의 효능을 평가하기 위해서는 생물안전3등급시설(BL3)이 필요하다. 그러나 민간에서는 자체 시설을 구축하기 어려워 공공기관의 BL3 시설을 개방해달라는 수요가 높다.

 

앞으로 질병관리본부는 홈페이지에 BL3 운영기관 목록을 게시하고, 이용 수요를 검토한 후 해당 시설 운영기관과의 연계를 지원하는 등 민간에서 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연합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2 + 10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