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32개 공공연구기관, 소·부·장 기업지원에 힘 모은다

통합검색

32개 공공연구기관, 소·부·장 기업지원에 힘 모은다

2020.05.13 21:02

과기부, '기업지원 강화방안' 확정

 

일본 수출규제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국내 소재·부품·장비 기업을 지원하기 위한 정책이 마련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공공 연구기관 32곳이 참여하는 기업지원 플랫폼인 '융합혁신지원단'을 통해 기업의 기술 개발과 실증을 지원키로 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현판
 
세종파이낸스센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현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과기정통부는 13일 한국화학연구원에서 제4차 소재·부품·장비 경쟁력강화위원회를 열고, 이런 내용의 '공공연구기관을 통한 기업지원 강화방안'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이 방안은 지난달 출범한 융합혁신지원단을 통해 공공 연구기관과 기업의 협력을 강화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융합혁신지원단에는 총 32개 공공연구기관이 참여한다. 연구인력은 총 1만1천명이고, 가용 연구장비는 2만6천대에 이른다.

 

과기정통부는 산업통상자원부와 함께 융합혁신지원단을 지원하는 연구개발(R&D) 사업도 신설할 예정이다.

 

아울러 공공 연구기관과 이곳에 소속된 연구자가 기업 지원에 참여할 수 있도록 기관 운영·평가체계도 개편키로 했다.

 

연구원들이 기업 지원 업무를 병행할 수 있게 '겸무 위원제'를 도입하는 한편 기업에 파견될 수 있게 겸직도 허용하기로 했다. 기업 지원 실적이 우수한 연구자에게는 정년연장(우수연구원) 선발에서 혜택을 주고, 승진심사 시 특례도 부여할 계획이다. 또 기업 지원에서 성과를 낸 기관은 내년 출연금 산정과 기관 평가에서 우대하기로 했다.

 

이밖에 연구원이 쓰지 않는 장비를 기업에 무상으로 줄 수 있게 허용하고, 이전 절차도 간소화된다.

 

정병선 과기정통부 1차관은 "공공 연구기관이 소재·부품·장비 산업경쟁력 강화의 첨병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재정적인 지원과 제도 개선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7 + 2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