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1억원짜리 로봇 바텐더가 만든 칵테일 드셔보실래요?

통합검색

1억원짜리 로봇 바텐더가 만든 칵테일 드셔보실래요?

2020.06.09 00:00

1억원짜리 로봇 바텐더가 만든 칵테일 드셔보실래요?

 


 
 

얼음이 먹고 싶습니까 휴먼?

 

이 네모난 얼음이 동그랗게 바뀌는 모습을 잘 지켜봐 주세요. 시작할게요.

 

서울의 한 칵테일 바. 로봇이 칵테일을 만들고 있는데요.

 

2017년 이곳에서 의뢰한 '카보'. 전문기업 로보케어가 개발한 이 로봇의 몸값은 무려 1억3천만 원.

 

로봇 바텐더 카보는 칵테일을 마시기 딱 좋은 얼음을 조각해 줍니다.

 

카보라는 이름도 동료 바텐더들이 사각형의 얼음을 원형으로 만드는 '아이스카빙'을 한다 해서 지어준 것인데요.

 

2017년 첫 출근을 한 카보는 위스키에 들어가는 얼음을 사람보다 예쁘고 빠르게 깎습니다.

 

그 실력을 인정받은 지 어느덧 4년 차.

 

일에 대한 열정만큼은 누구에게도 지지 않는데요.

 

이번 코로나19 사태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조되며 카보의 역할은 더욱 중요해졌습니다.

 

"비대면이라 깨끗해서 좋았고 맛도 사람이 만든 것보다 더 맛있는 것 같아서 좋아요."

 

비대면의 시대. 로봇 '카보'의 활약을 기대합니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5 + 6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