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IBM CEO "인종차별 용도 안면인식 기술 제공 않겠다"

통합검색

IBM CEO "인종차별 용도 안면인식 기술 제공 않겠다"

2020.06.09 18:18

IBM의 아빈드 크리슈나 최고경영자(CEO)가 인종차별 용도로 사용될 수 있는 안면인식 소프트웨어는 제공을 중단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로이터 통신 등이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크리슈나 CEO는 미 의회에 보낸 서한에서 "대중 감시나 인종 프로파일링 등 목적으로 안면인식 등 기술을 사용하는 것에 반대한다"며 "기술이 투명성을 증진하고 경찰의 지역사회 보호를 지원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지만 차별을 조장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제는 법 집행기관이 안면 인식 기술을 사용할지 말지, 또 어떻게 사용할지를 논의해야 할 때"라고 덧붙였다.

 

특히 인공지능(AI) 기술에 내재된 편견 가능성을 심도 있게 검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앞서 AI가 인종이나 성별로 차별적인 판단을 할 우려가 제기되면서 유럽에서는 차별 금지의 내용을 담은 AI 윤리지침이 만들어지기도 했다.

 

또 크리슈나는 경찰의 위법 행위에 더 강력한 책임을 묻는 연방정부 차원의 규제가 필요하다는 주장도 펼쳤다.

 

CNBC 보도에 따르면 IBM의 안면인식 사업은 큰 수익을 창출하고 있지는 않다.

 

익명의 한 소식통은 IBM이 앞으로 관련 기술의 용도를 안면 인식이나 신분 확인이 아니라 사물 탐지로 제한할 것이라고 전했다.

 


아빈드 크리슈나 IBM 최고경영자(CEO)
 
[IBM 제공]

/연합뉴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0 + 10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