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코로나19의 유체물리학]"마스크 써도 침방울 최대 1m까지 튄다"

통합검색

[코로나19의 유체물리학]"마스크 써도 침방울 최대 1m까지 튄다"

2020.06.17 00:00
마스크 착용했을 때와 그렇지 않을 때 발생하는 침방울 전파의 차이를 표현했다. 각 그림 오른쪽 상단은 시간에 따른 차이를 나타낸 것이다. 유체물리학 제공
마스크 착용했을 때와 그렇지 않을 때 발생하는 침방울 전파의 차이를 표현했다. 각 그림 오른쪽 상단은 시간에 따른 차이를 나타낸 것이다. 유체물리학 제공

의료용 마스크를 착용해도 기침을 통해 최대 1m까지 침방울이 튈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디미트리스 드리카키스 키프로스 니코시아대 의대 교수팀은 기침을 할 때 나오는 침방울의 흐름을 예측한 연구결과를 미국 물리학협회(AIP)가 발간하는 국제학술지 ‘유체물리학’ 16일자에 발표했다. 


드리카키스 교수팀은 이전에 마스크를 쓰지 않은 사람이 기침을 할 경우 침방울이 5초 안에 6m를 날아갈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지난달 20일에 내놨다. 기온 20℃, 상대습도 50%에서 침방울들의 상태와 움직임을 분석하는 컴퓨터 시뮬레이션 실험을 했다. 공기 중 침방울의 움직임에 영향을 미치는 침방울 크기와 숫자, 침방울 간의 상호작용 등의 요인도 함께 고려했다. 연구팀은 분석결과를 토대로 사회적 거리두기 2m가 충분하지 않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연구팀은 이번에 마스크를 쓰고 기침을 할 때의 상황을 분석했다. 분석에는 수술용 마스크이 쓰였다. 수술용 마스크의 다공성 필터와 침방울 간의 상호작용을 조사해 이를 컴퓨터 시뮬레이션에 반영했다. 


그 결과 마스크를 착용하더라도 기침이 발생할 경우 일부 물방울이 최대 1m까지 퍼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침이 연속되면 될수록 침방울을 잡아 두는 마스크의 기능이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마스크 측면 사이 공간으로 나오는 침방울의 양도 상당한 것으로 확인됐다.


연구팀은 “마스크와 얼굴과의 여러 상호작용의 결과로 기침을 하는 동안 침방울 크기가 지속적으로 변하는 것을 확인했다”며 “다만 이런 침방울 크기의 차이가 감염력으로 이어지는 지는 불분명하다”고 설명했다.


드리카키스 교수는 “마스크를 착용한다고 해서 완벽한 보호를 받을 수 없으며 사회적 거리는 필수적”이라며 “의료진의 경우, 훨씬 더 완벽한 개인보호장비를 권장한다”고 밝혔다.

 

유체물리학 제공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9 + 8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