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코로나19로 수요 폭발 비접촉식 체온계 기술 자립 이뤘다

통합검색

코로나19로 수요 폭발 비접촉식 체온계 기술 자립 이뤘다

2020.06.17 15:00
 대구 수성구 범어동 동도초등학교에서 선생님이 1학년 신입생의 발열 여부를 체크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대구 수성구 범어동 동도초등학교에서 선생님이 1학년 신입생의 발열 여부를 체크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국내 중소기업이 미국, 독일 등 일부 국가가 사실상 독점해온 비접촉식 체온계용 마이크로 적외선 센서 양산에 성공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국내 중소기업 템퍼스와 반도체 테스트베드 기관인 나노종합기술원이 공동개발을 통해 비접촉식 체온계용 마이크로 적외선 센서 양산에 성공했다고 17일 밝혔다. 

 

마이크로 적외선 센서는 서로 다른 두 금속의 접촉 부위 온도 차이에 의해 열기전력이 발생하는 원리를 이용해 인체 감지에 유리한 원적외선을 검출하는 실시간 온도 측정 센서를 말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코로나19) 확산으로 비접촉식 체온 측정 수요가 폭증하고 있다. 비접촉식 체온계에 탑재되는 마이크로 적외선 센서는 그동안 미국, 독일 등 일부 국가가 사실상 독점한 분야다. 

 

템퍼스와 나노종합기술원이 양산에 성공한 비접촉식 온도 측정용 적외선 센서를 국내 최초로 반도체 호환공정을 적용해 높은 수율 확보는 물론 공정 단순화로 가격경쟁력을 높였다. 미세기계전자시스템(MEMS) 기반 공정에 반도체 제조공정(CMOS)을 접목한 게 특징이다. 경쟁 제품에 비해 감도가 3~5배 우수한 것으로 분석됐다. 

 

템퍼스는 이미 500만개의 온도센서를 국내외 체온계 제작기업에 납품 완료했다. 특히 지난 15일 온도 센서와 독자 제작한 비접촉식 체온계가 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을 받아 미국 수출도 눈앞에 두고 있다. 

 

신백규 템퍼스 대표는 “적외선 영역 1~25마이크로미터(㎛, 100만분의 1미터) 파장대까지 검출할 수 있는 센서 기술력과 나노종합기술원의 공정 기술 지원으로 양산이 가능해졌다”며 “국내외 비접촉 체온계 시장을 적극 공략할 것”이라고 말했다.

 

고서곤 과기정통부 기초원천연구정책관은 “시스템반도체 및 센서는 물론 소재·부품·장비 기술자립, 유망기업 육성을 위해 나노종합기술원과 같은 인프라 기관과 수요기업간 연계를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지원을 확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9 + 2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