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고리원전서 불법 드론 비행 10개월새 14명 적발

통합검색

고리원전서 불법 드론 비행 10개월새 14명 적발

2020.06.18 19:27
부산 기장군 고리원전. 위키피디아 제공
부산 기장군 고리원전. 위키피디아 제공

지난해 8월부터 올해 6월까지 부산 기장군 고리원전 일대 비행제한 구역에서 무단으로 드론을 날려 적발된 사람이 14명으로 확인됐다.


18일 연합뉴스는 부산기장경찰서가 “6월에 적발된 2건에 대해 경찰이 과태료 처분을 항공청에 통지해 절차가 진행 중이고, 나머지는 100만원의 과태료 부과를 마쳤다”며 이 같은 내용을 밝혔다고 전했다.

 

원전은 국가 주요 보안시설로 항공안전법에 따라 반경 18km가 비행제한 구역으로 설정돼 있다. 드론을 날리려면 항공청 사전 허가를 받아야 한다. 원전 주변 3.6km 내는 비행금지구역이다.


지난해 8월 원전 주변에 드론으로 추정되는 미확인 비행체 4대가 동시에 떠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당시 군과 경찰은 일대를 수색했지만 드론을 날린 사람을 찾지 못했다. 원전 근처에 접근하지 않았다는 점과 드론의 크기로 봤을 때 레저 목적의 드론으로 추정됐다.


드론이 원전 근처에 접근한 것은 고리원전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9월 전남 영광군 소재 한빛 원전 인근 상공에 정체를 알 수 없는 드론이 비행한 사건이 발생했다. 같은 해 8월에도 한빛 원전 상공을 비행중인 드론이 목격됐다. 


1급 국가보안시설인 원전 인근에 드론이 자주 출몰하는 이유는 드론 관련 기술의 발전 때문이다. 크기가 작아지고 비행 가능 거리가 늘어나는 등 드론의 기술은 빠르게 발전하고 있다. 이에 반해 불법 드론 감시 및 대응 시스템은 구축이 더딘 상황이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당시 관련 감시 및 대응 체계 시스템을 개발중이며 최선을 다해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올해 업무계획에도 이 같은 내용이 담겼다. 올 상반기까지 고성능 감시카메라를 설치하고, 올해 말까지 레이더·전파 차단장비 등 드론 탐지·무력화 장비에 대한 시험·검증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1 + 8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