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천랩' 감염 10분만에 확인하는 코로나19 신속 진단키트 출시

통합검색

'천랩' 감염 10분만에 확인하는 코로나19 신속 진단키트 출시

2020.06.19 17:00
천랩 제공
천랩 제공

마이크로바이옴(체내미생물) 빅데이터 기술 기업 ‘천랩’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코로나19) 신속 항체 진단키트를 출시했다.


19일 천랩에 따르면, 체외진단의료기기 전문기업과 공동으로 진단키트 ‘EZ Speed COVID-19 igi/IgM’를 개발해 유럽 연합 제조 및 수출을 위한 인증인 CE인증을 받았다. EZ Speed는 피 한 방울만 있으면 약 10분 안에 빠르게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현장진단용 신속 진단키트다.


신속 진단키트에는 체내에 있는 항원을 검사하는 '항원 진단키트'와 병원체 감염 뒤 체내에 형성된 항체를 검사하는 '항체 진단키트'가 있다. EZ Speed는 항체 진단키트다. 병원체 감염 뒤 가장 먼저 만들어지는 항체인 이뮤노글로불린M(IgM)과, 주된 항체 반응을 주도하는 이뮤노글로불린G(IgG)를 검출한다. 


코로나19에 감염되면 약 일주일 뒤부터 항체가 형성되기 때문에, 신속 항체 진단키트는 확진검사에는 세계적으로 거의 이용되지 않는다. 대신 완치자를 확인하거나 백신 개발 뒤 백신 처방 대상자를 확인할 때, 그리고 지역사회에 감염자가 얼마나 되는지 파악할 때 주로 사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천랩은 “코로나19를 시작으로 신종 감염병 대응에도 적극 나설 예정”이라며 “현재 차세대염기서열해독(NGS) 기반의 유전체(게놈) 정밀 진단 서비스를 개발하고 있다”고 말했다. 

 

천랩은 세계 최초로 전장 게놈 기반 세균 감염 진단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현재 이를 바탕으로 세균의 변이와 역학조사에 활용할 수 있는 체외진단의료기기 소프트웨어를 개발해 미국 식품의약국(FDA) 의료용 소프트웨어 인허가를 진행 중이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8 + 8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