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황우석의 악몽, 日에서 재현되나

통합검색

황우석의 악몽, 日에서 재현되나

2014.02.17 18:00

 

논문에서 같아 보이는 태반 이미지가 중복돼 다르게 제시돼 논란이 불거졌다. - 네이처 제공
논문에서 같아 보이는 태반 이미지가 중복돼 다르게 제시돼 논란이 불거졌다. - 네이처 제공

  최신 줄기세포 연구 결과가 조작됐을 수 있다는 가능성이 제기돼 학계의 비상한 관심을 모으고 있다.


  논란이 되고 있는 연구는 지난달 30일 세계적인 과학학술지 ‘네이처’에 실린 일본 이화학연구소(RIKEN) 발생재생과학종합연구센터 오보카타 하루코 박사팀이 만든 STAP(Stimulus-Triggered Acquisition of Pluripotency)세포. 많은 언론에서 무명의 30대 여성 과학자가 만능 세포를 만들었다며 소개한 바로 그 연구다. 논문 제1저자로 참여한 하루코 박사는 연구 결과가 발표되자마자 노벨상 후보로 거론되기까지 이름이 오르내리는 유명인사가 됐다.
 

  그렇지만, 최근 화상 데이터 일부가 조작된 흔적이 있고 STAP 세포로 만든 쥐의 태반 사진이 중복 사용됐다는 의혹이 제기 된 것. 이에 이화학연구소는 13~14일 이틀간 하루코 박사를 상대로 직접 조사를 벌인 뒤 “현 시점에서 연구 성과 자체에 문제가 없다고 판단하고 있지만 외부 지적이 있기 때문에 조사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STAP 세포는 이미 분화한 성체의 세포를 줄기세포로 되돌리는 과정이 기존의 유도만능줄기세포를 만드는 방법보다 상대적으로 간단하기 때문에 학계에서 크게 주목받았다.

 

  유도만능줄기세포(iPS)를 만들기 위해선 배아줄기세포가 특이적으로 발현하는 전사인자 4종을 체세포에 넣는 상대적으로 복잡한 방법을 써야하지만, STAP 세포를 만들기 위해선 약산성 용액에 처리하면 끝난다. 더군다나 STAP 세포는 iPS가 만들지 못하는 태반으로까지 분화할 수 있어 분화능력도 뛰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 때문에 전문가들은 현재 연구실에서 쓰이는 iPS 기술이 조만간 STAP 세포 기술로 대체될 것이라 예상하기도 했다.
 

  이런 상황에서 조작 의혹이 제기된 것이다. 그렇다면 만약 실제로 연구성과가 조작됐다면 어떻게 될까.


  STAP 세포가 분화한 태반의 화상 데이터가 거짓이나 오류로 판명난다면 STAP 세포가 태반으로까지 분화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는 사실상 무효가 된다. 즉, 약산성 용액 처리 기술로 STAP 세포를 만드는 기술은 문제가 없지만, 태반으로까지 분화하는 능력에 대해서는 재차 검증해야 한다는 뜻이다. 또 태반 화상 데이터 문제가 불거지면서 실험결과가 재현되지 않는다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어 향후 파장이 주목된다.
 

  고려대 유승권 생명공학과 교수는 “현재로선 단순한 기술 오류일 가능성이 가장 커 보여 학술지 편집부에서 요구하는 연구결과를 새로 첨부하는 정도에서 끝날 가능성이 크다”면서도 “만약 오류나 조작이라는 사실이 밝혀질 경우 STAP 세포가 태반으로 분화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철회해야 할 것”이라 말했다.
 

  2013년 5월 미국 오리건대 슈크라트 미탈리포프 교수의 배아복제줄기세포 연구결과 또한 화상 데이터의 오류로 논란이 일면서 ‘황우석의 악몽’이 재현되는지에 대해 학계의 관심이 집중됐었지만 조사 결과 기술적인 작은 오류로 판명 난 바 있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5 + 9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