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지난해 외상후스트레스장애 환자 1만명 넘어…5명 중 1명은 20대

통합검색

지난해 외상후스트레스장애 환자 1만명 넘어…5명 중 1명은 20대

2020.06.29 14:49

최근 5년간 환자 45.4% 증가…진료비는 45만원→54만원으로 증가

 


연도별 건강보험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진료인원 현황
 
[국민건강보험공단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지난해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로 병원을 찾아 진료를 받은 사람이 1만명을 넘어섰다.

 

29일 국민건강보험공단은 건강보험 진료데이터를 활용해 최근 5년간(2015∼2019년)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환자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이 질환으로 진료를 받은 환자는 1만570명으로, 2015년 7천268명보다 45.4%(연평균 9.9%) 증가했다고 밝혔다.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는 전쟁, 고문, 자연재해, 사고 등의 심각한 사건을 경험한 후 그 사건으로 인한 공포감과 고통을 느끼고 거기서 벗어나기 위해 많은 에너지를 소비하게 되는 질환으로, 사회생활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치는 장애를 말한다.

 

최근 5년간 진료 현황을 성별로 보면 여성 환자의 증가 폭이 컸다.

 

여성은 2015년 4천302명에서 지난해 6천400명으로 48.8%, 남성은 40.6% 증가했다. 특히 20대 여성은 같은기간 720명에서 1천493명으로 2.1배 증가했다. 인구 10만명당 진료인원도 최근 5년간 여성은 연평균 10.4%, 남성은 7.6% 증가했다.

 


연령대·성별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진료인원
 
[국민건강보험공단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지난해 진료현황을 보면 여성 환자가 6천400명으로 남성 환자 4천170명보다 1.5배 더 많았다.

 

연령대는 20대 환자가 2천349명으로 전체의 22.2%를 차지해 가장 많았고, 50대 1천690명(16.0%), 30대 1천677명(15.9%) 순이었다. 인구 10만명당 진료인원도 20대가 34명으로 가장 많았고, 30대 23명, 50대 20명 순으로 나타났다.

 

박재섭 일산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는 "사회적으로 젊은 성인은 질환의 원인이 될 정도의 심각한 외상사건을 경험할 가능성이 높다"며 "반면 아동은 증상에 대한 평가가 어렵고, 노인은 상대적으로 진단 기준 이하의 증상을 경험하거나 방치되는 경우가 많다"고 설명했다.

 

이어 "여성 환자가 더 많은 이유는 상대적으로 여성이 대인 관계에서 물리적 폭력에 노출될 위험이 남성보다 크다는 점에서 기인한 것으로 추정된다"며 "여성호르몬과 같은 생물학적 차이가 영향을 줄 가능성에 대해서도 연구가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최근 5년간 환자 1인당 진료비는 2015년 45만원에서 지난해 54만원으로 19.3%(연평균 4.6%) 늘었다. 항목별로 보면 입원비는 같은 기간 285만원에서 385만원으로 8%, 외래는 26만원에서 36만원으로 8.2% 약국은 20만원에서 22만원으로 2% 증가했다.

 

/연합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4 + 1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