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가락시장 '스마트 마켓' 청사진 나온다…AI·빅데이터 등 도입

통합검색

가락시장 '스마트 마켓' 청사진 나온다…AI·빅데이터 등 도입

2020.06.30 15:05

SK C&C, 종합 계획 연구 용역 사업 착수

 

 


SK주식회사 C&C
 
[SK C&C 페이스북 캡처]

 

 

 

SK㈜ C&C는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의 '가락시장 스마트 마켓 구축 종합 계획 연구 용역 사업'에 착수했다고 30일 밝혔다.

 

SK C&C는 산지 수확부터 배송·하역·거래·품질 검사 및 도소매 판매 등 유통 전 과정에 인공지능(AI)·빅데이터·블록체인·클라우드 등 디지털 기술을 접목한 '스마트 시장'의 청사진을 내년 1월까지 수립할 계획이다.

 

온라인·화상 등의 거래에 대응할 수 있는 플랫폼을 구축해 물류는 효율화하고 유통 비용은 줄일 계획이다.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식품 이력제와 온·습도 센서 조절 장치 등 농수산물 신선도 관리 시스템을 도입할 예정이다.

 

물류 효율화를 위한 전동 지게차와 무인 이송차(AGV)도 선보인다.

 

빅데이터 기반의 유통정보시스템으로 물량이 일시에 집중되는 현상을 완화, 가격 안정화를 꾀할 방침이다.

 

쓰레기가 쌓이면 센서가 자동으로 폐기물 수거를 요청하고, 건물·상하수도·전기·보안·방범 등을 포함하는 지능화된 사물인터넷(IoT) 시설 관리 시스템도 도입하기로 했다.

 

쾌적한 환경과 다양한 볼거리로 가락시장을 관광 명소로 추진하는 방안도 이번 청사진에 들어간다.

 

김경호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 사장은 "디지털 전환을 통해 기존의 가락시장 서비스를 혁신하고 미래 유통환경에 대응할 수 있는 유연한 도매시장을 그리는 것이 이번 사업의 목적"이라고 설명했다.

 

SK C&C 김성환 에너지디지털추진그룹장은 "시장과 디지털이 만나면 일어날 수 있는 모든 변화를 담아낼 것"이라며 "시장 곳곳에서 AI와 빅데이터 등 디지털 기술이 유기적으로 움직이는 국내 대표 스마트 시장 플랫폼 구축 방향을 제시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3 + 4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