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대한민국최고과학기술인상에 서판길 뇌연구원장

통합검색

대한민국최고과학기술인상에 서판길 뇌연구원장

2020.07.01 12:00
서판길 한국뇌연구원장이 2020 대한민국최고과학기술인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서판길 한국뇌연구원장이 2020 대한민국최고과학기술인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국내 대표적 과학기술 분야 연구자에게 수여하는 ‘대한민국최고과학기술인상’ 수상자에 서판길 한국뇌연구원장(68·사진)이 선정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는 2020년도 대한민국최고과학기술인상 수상자로 세포 사이의 '소통' 방법 연구에서 뛰어난 연구 업적을 쌓은 서 원장을 선정했다고 1일 밝혔다. 


서 원장은 세포 사이에 정보를 주고받는 화학적 의사소통 과정인 ‘신호전달’ 과정을 구체적으로 밝힌 공로를 인정받았다. 호르몬과 스트레스, 성장인자를 비롯해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코로나19) 중증 환자 발생에 관여하는 것으로 알려진 염증 신호전달물질 ‘사이토카인’이 모두 신호전달과 관련 있는 물질이다. 생리활성물질 합성, 유전자 발현, 세포 성장 등에도 관여한다.


서 원장은 세계에서 처음으로 신호전달 과정에 관여하는 중요한 효소인 ‘포스포리파아제(PLC)’의 정체를 밝혔다. 또 뇌에서 PLC  3종을 분리해 유전자를 확인했다. PLC는 외부 자극이 주어졌을 때 세포막을 구성하는 인지질을 분해해 신호전달물질 두 가지를 만들어 내는 효소다. 서 원장은 이후 PLC를 매개로 하는 신호전달 과정을 분자, 세포, 개체 수준에서 확인했다. 


서 원장은 신호전달 연구를 응용해 줄기세포를 조절하는 정교한 과정을 밝히는 연구도 이끌었다. 또 신호전달 과정에서 발생한 불균형이 세포성장의 이상을 유도해 암이나 뇌질환을 일으킨다는 사실도 밝혀 치료의 표적이 되는 분자를 발굴하는 등 난치병 연구에도 도움을 줬다. 서 원장은 “예를 들어 뇌에서 흥분성 시냅스(신경세포 접합부위)와 억제성 시냅스가 협력해 신호전달의 균형을 이루는데, 이 균형이 깨질 경우 조현병 등 정신질환이 일어난다”고 말했다.


2018년 말 부터 한국뇌연구원으로 재직하면서 2019년 제10차 세계뇌신경과학총회(IBRO 2019)를 대구에서 성공적으로 개최해 뇌 연구 분야 국제협력의 기반을 마련한 점도 선정 이유로 꼽혔다.

 

서 원장은 "1989년 포스텍에 부임한 이후 국가에서 주는 연구비를 받지 않은 날이 없었다"며 "국민 여러분의 세금에서 나온 연구비가 없었다면 이런 결과를 얻을 수 없었고 이 상은 지원에 대한 보답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서 원장은 "인체 조절은 뇌와 심혈관계 등의 소통인 신호전달을 통해 이뤄진다"며 "소통이 정상적으로 잘 이뤄져 균형을 유지하는 항상성을 지키면 질병이 없지만 불통이 일어나면 균형이 깨지고 암이나 발육장애, 우울증과 같은 질병이 일어난다"고 말했다. 이어 "이 기본적인 개념을 확장해 질환이 어떻게 발생하는지에 대한 패러다임을 제시한 것"이라며 "이러한 연구는 혼자 할 수 없기에 다학제간 개념을 동원해 푸는 데 앞으로도 전력투구할 계획"고 말했다.


서 원장은 “많은 의학 정보가 통계나 분자, 세포, 동물 실험에서 나왔지만 실제 인체에서는 다르게 작동할 수 있다”며 “이들 정보 외에 인체의 데이터에 기반한 연구가 필요한 만큼, 학제간 연구와 데이터 분석을 통한 선순환 중개연구에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 원장은 서울대 수의대를 졸업하고 서울대 의대 대학원에서 생화학으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포스텍 생명과학과 교수와 울산과학기술원(UNIST) 생명과학부 교수를 거쳐 2018년부터 한국뇌연구원장으로 재직 중이다. 제1회 영암문화상 대상과 아산의학상, 기초연구진흥공로 장관표창 등을 받았다.


대한민국최고과학기술인상은 2003년 제정됐다. 시상식은 3일 2020년 대한민국과학기술연차대회 개회식에서 열린다. 수상자는 대통령 상장과 상금 3억 원을 받는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1 + 6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