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일부 암 환자에게만 효능 보이는 면역항암제 한계 극복했다

통합검색

일부 암 환자에게만 효능 보이는 면역항암제 한계 극복했다

2020.07.07 12:00
김인산(왼쪽)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책임연구원과 양유수 선임연구원. KIST 제공
김인산(왼쪽)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책임연구원과 양유수 선임연구원. KIST 제공

면역항암제는 몸 안 면역세포가 암세포를 제거하도록 치료법이다. 화학요법이나 방사선 요법 등 기존 항암치료의 부작용과 한계점을 해결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다만 면역항암제도 한계는 있다. 암세포는 면역세로포부터 자신을 숨길 수 있는 회피능력을 가졌는데, 이 때문에 면역항암제는 일부 암 환자에게만 효능을 보인다. 국내 연구팀이 이런 한계를 극복한 면역항암제 기술을 개발했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은 김인산 테라그노시스연구단 책임연구원과 양유수 선임연구원 연구팀은 여러 암 종류에서 몸 안의 면역세포를 효과적으로 활성화시킬 수 있는 나노입자를 개발했다고 7일 밝혔다. 


연구팀은 면역항암제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엑소좀’에 주목했다. 엑소좀은 세포가 방출하는 나노 크기의 입자로 혈액 응고나 세포 간 신호전달, 폐기물 관리와 같은 과정에 주요 역할을 한다. 연구팀은 엑소좀을 이용해 면역세포가 암을 ‘적’으로 인지하도록 만들었다. 연구팀은 “엑소좀은 산성을 띠고 있는 암세포와 특이적으로 융합해 암세포 표면에 표적 신호를 만든다”며 “표적 신호가 만들어진 암세포는 면역세포로부터 더 이상 숨지 못한다”고 설명했다.


실제 이 엑소좀 나노입자를 사용해 실험을 진행한 결과, 유방암, 대장암, 림프종 종양 모델에서 항암효과가 나타나는 것으로 확인됐다. 체내 면역 시스템을 활성화하는 면역관문억제제와 함께 투여할 경우 암에 대한 기억 면역을 유도해 암의 재발도 막을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 책임연구원은 “개발한 나노입자는 몸 안의 면역세포에 대한 암세포의 ‘적’ 신호 강화를 유도한다”며 “기존 항암 면역치료법이 가지고 있는 한계를 극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사이언스 어드밴시스’ 1일자에 발표됐다. 

 

개요도. KIST 제공
개요도. KIST 제공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20 + 6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