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국내 의료진 10명 중 7명 "희귀질환 환자 치료 불충분"

통합검색

국내 의료진 10명 중 7명 "희귀질환 환자 치료 불충분"

2020.07.16 17:31
국내 희귀질환 환자 25만명 이상인데…'의료진 교육 부족'

국내 희귀질환 환자 25만명 이상인데…'의료진 교육 부족'

 

국내 의료진 10명 중 7명은 희귀질환 환자들의 치료가 불충분하게 이뤄진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의료계에 따르면 이코노미스트 인텔리전스 유닛(EIU)이 CSL베링의 후원을 받아 지난해 11∼12월 대만·일본·호주·중국 및 국내 보건의료전문가 500명(국가당 100명, 호주는 103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희귀질환관리법에서는 전국적으로 2만명 이상의 환자(1만명당 약 3.9건)를 가진 질환을 희귀질환으로 정의한다. 또 진단의 어려움으로 인해 유병률이 알려지지 않은 질환도 포함된다. 아시아태평양지역에만 2억5천800만명가량이 희귀질환을 앓고 있는 것으로 추정되며, 국내에는 25만명 이상의 환자가 희귀질환 산정특례 혜택을 받고 있다.

 

설문 결과 국내 의료진 응답자의 28.5%만이 '희귀질환 환자들이 최선의 근거기반 치료를 받고 있다'고 답했다. '임상지침 부족'(24%), '검사 및 치료 재원 부족'(16%), '의약품 승인 부족'(14.8%) 등을 이유로 최선의 근거기반 치료가 부재하다고 답한 의료진이 전체의 70%를 넘어섰다.


아태 지역에서 희귀질환 치료를 제대로 받지 못하는 환자들 평균 비율 설문조사
 
[CSL베링코리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반면 아시아태평양지역의 다른 국가인 호주(42.6%)와 대만(38.2%)의 경우 우리보다 희귀질환 환자들의 치료가 잘 이뤄지고 있다고 보는 의료진의 비율이 높았다.

 

희귀질환에 대한 국내 의료진의 통일된 기준이 없다는 문제도 드러났다. '희귀질환에 대한 통일된 기준이 있냐'는 질문에 대해 의료진의 53%가 '아니다/모른다'로 대답했다. 47%만이 통일된 기준이 있다고 봤다.

 


희귀질환에 대한 통일된 기준 설문조사
 
[CSL베링코리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국내 의료진은 희귀질환에 대한 진료 빈도가 높았음에도 관련 지식에 대해서는 낮은 자신감을 보였다.

 

한국 보건의료 전문가들은 연구대상 다섯 국가 중 희귀질환 환자를 치료하는 빈도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의 22%가 1달 1건 이상, 28%가 6개월에 1건 이상 신규환자를 진료한다고 답했다.

 

반면 본인 및 동료의 희귀질환 지식수준에 대해서는 중간 점수를 줬다. 5점 척도 중 본인에 대해서는 평균 3.11점, 동료에 대해서는 평균 2.9점을 부여했다.

 

국내 의료진은 희귀질환의 진단 및 관리에서 가장 심각한 문제로 '정확한 진단 도출'(72.4%)과 '의약품에의 접근성'(58.6%)을 꼽았다. 또 응답자의 80% 이상이 질환 인식을 높이고 환자 교육과 지원을 제공할 환자단체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이에 연구팀은 희귀질환 치료환경 개선을 위해 정부가 ▲ 데이터 수집 및 활용 방식 개선 ▲ 의료진 교육 강화 ▲ 지식의 광범위한 보급 ▲ 환자단체 파트너십 기반의 통합적 사회복지 등의 목표를 세울 것을 촉구했다.

 

/연합뉴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8 + 6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