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계란은 여러 바구니에'…영국, 코로나19 백신 9천만개 추가계약(종합)

통합검색

'계란은 여러 바구니에'…영국, 코로나19 백신 9천만개 추가계약(종합)

2020.07.21 09:43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 3천만개, 발네바 백신 6천만개 확보기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등 포함하면 모두 2억3천만개 달해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 3천만개, 발네바 백신 6천만개 확보

기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등 포함하면 모두 2억3천만개 달해

 


코로나19 백신 개발ㆍ검증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영국 정부가 개발 가능성이 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9천만개의 추가 확보에 성공했다.

 

아직 어떤 백신이 성공적으로 개발될지 예측하기 어려운 만큼 가능한 한 여러 백신 물량을 미리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20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 스카이 뉴스에 따르면 영국 정부는 미국 제약사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가 공동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 3천만개를 공급받는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계약은 화이자ㆍ바이오엔테크가 정부와 맺은 첫 계약이다.

 

현재 이 백신은 2단계 임상 시험을 진행하고 있다.

 

화이자·바이오엔테크는 백신 개발이 성공할 경우 연내 1억개, 내년 말까지 12억개 생산을 목표로 하고 있다.

 

영국 정부는 이와 별개로 프랑스에 본부를 둔 백신 개발 바이오업체인 발네바(Valneva)로부터 백신 6천만개를 공급받는다는 기본 원칙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만약 백신이 효과적이고 안전하다는 점이 증명되면 추가로 4천만개를 공급받는 내용의 조항이 추가됐다.

 

스코틀랜드에 공장을 갖고 있는 발네바는 불활화 바이러스 백신(inactivated virus vaccine)을 개발 중이다.

 

발네바의 백신은 연내 임상 시험에 들어갈 것으로 전망되는데, 영국 정부가 비용의 일부를 부담할 것으로 예상된다.

 

알록 샤르마 영국 기업부 장관은 "세계에서 가장 앞서 있는 제약 및 백신 업체와의 파트너십은 영국이 가장 위험에 처한 이들을 보호하는 백신을 확보할 수 있는 최고의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추가 계약으로 영국이 확보한 백신 물량은 2억3천만개에 이르게 됐다고 로이터 통신은 전했다.

 

앞서 영국 정부는 옥스퍼드대에서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이 성공할 경우 모두 1억개를 공급받는 내용의 계약을 다국적 제약사인 아스트라제네카와 체결했다.

 

영국 임피리얼칼리지에서 인체 시험에 들어간 백신이 개발될 경우에도 이를 공급받을 예정이다.

 

영국은 백신 접종을 할 수 없는 이들을 위해 아스트라제네카와 코로나19 중성화항체가 포함된 치료제를 확보하는 계약도 체결했다.

 

이같은 확보 노력에도 불구하고 당장 올해 백신을 이용할 수 있을 가능성은 크지 않다는 것이 영국 정부의 판단이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이날 켄트 지역의 학교를 방문한 자리에서 기자들과 만나 "분명히 희망적이지만 올해, 또는 내년에 백신을 100% 갖게 될 것이라고 말하는 것은 과장된 표현일 것"이라며 "우리는 아직 그만큼 가지 못했다"고 말했다.

 


켄트 지역의 학교를 방문해 학생들과 장난감을 가지고 노는 존슨 영국 총리 [로이터=연합뉴스]
 
연합뉴스 제공

존슨 총리는 과학자들이 치료제나 백신을 갖게 될 것이라는 점에 상당히 자신을 갖고 있지만, 지금 당장 100% 확신하느냐고 묻는다면 자신은 "아니오"라고 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것이 우리가 사회적 거리두기를 유지하고, 손을 씻고, 대중교통이나 상점 등 밀폐된 공간에서 마스크를 쓰는 등 현재의 접근법을 유지해야 하는 이유"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4 + 3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