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전세계 홍수 강하고 잦아진다

통합검색

전세계 홍수 강하고 잦아진다

2020.07.23 00:01
국 안후이성 루안시 위안구 구전현의 주거 지역이 20일 홍수로 물에 잠겨 있다. 신화=연합뉴스
중국 안후이성 루안시 위안구 구전현의 주거 지역이 20일 홍수로 물에 잠겨 있다. 신화=연합뉴스

중국 남부지역에 40일 넘게 지속된 폭우로 최악의 홍수가 발생하고 있다. 중국에서는 창장을 막고 있는 세계 최대 크기의 싼샤댐이 붕괴할 수 있다는 긴장감에 수위를 낮추기 위해 창장의 지류인 추허강 제방 2개를 폭파하는 등 안간힘을 쏟고 있다. 북서 태평양 상공의 아열대성 고기압이 창장 유역이 찬 공기와 만나 지속적인 폭우를 일으킨 것이 홍수의 직접적 원인으로 지목되나 전문가들은 담수호 주변의 무분별한 매립 등이 폭우로 인한 피해를 키웠다고 지적하고 있다.

 

이 가운데 기후변화도 이러한 폭우를 일으킨 주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송리안춘 중국 국가기후센터(NCC) 국장은 이달 15일 기자회견을 열고 “중국은 기후변화에 민감한 지역으로 폭우의 빈도가 지난 60년간 크게 늘었다”며 “폭우 일수가 10년마다 3.9%씩 증가했다”고 말했다.

 

중국에서 보듯 기후변화는 온도상승뿐 아니라 빈번한 폭우를 일으키고 이로 인해 발생하는 홍수에도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 세계 곳곳에서 이러한 사례가 발견되고 있다는 연구결과들이 이어지고 있다. 귄터 블로쉬 오스트리아 비엔나공대 수공학연구소 교수 연구팀은 34개 연구그룹과의 국제공동연구를 통해 지난 500년 중 최근 30년이 유럽에서 가장 홍수가 많은 시기였으며 이것이 기후변화의 영향임이 확실한 것으로 보인다는 연구결과를 이달 23일 국제학술지 ‘네이처’에 발표했다.

 

연구팀은 고문헌부터 최근의 기상 분석보고서에 이르기까지 자료를 수집해 1500년부터 2016년까지 유럽 내 103개 강 유역에서 일어난 홍수 9576건을 정리하고 이를 분석했다. 그 결과 이 기간 홍수가 많은 기간이 9차례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1607년 영국 브리스톨에서 발생한 홍수의 모습이다. 연구팀은 고문헌 등에서 기록된 홍수를 찾아 이를 정리했다. 비엔나공대 제공
1607년 영국 브리스톨에서 발생한 홍수의 모습이다. 연구팀은 고문헌 등에서 기록된 홍수를 찾아 이를 정리했다. 비엔나공대 제공

그중 1560~1580년 서부 및 중앙 유럽, 1760~1800년 유럽 전역, 1840~1870년 서부 및 남부 유럽, 1990~2016년 서부 및 중앙 유럽에서 가장 홍수가 잦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마지막인 1990~2016년 시기가 홍수 피해가 가장 컸던 때로 나타났다.

 

특이한 점은 1990~2016년을 제외한 시기는 기온이 오히려 전체 평균기온보다 더 낮았던 것으로 나타난 것이다. 이는 홍수가 오히려 날씨가 추울 때 많이 발생했음을 보여준다. 이에 대해 블로쉬 교수는 “이같은 발견은 기후변화가 더 큰 홍수를 부른다는 관측과 모순되는 것으로 보이지만 그렇지 않다”며 “최근 들어 처음으로 홍수가 발생하는 방식이 바뀌었음을 보여주는 결과”고 설명했다.

 

과거에는 홍수가 강수 외에도 눈이 녹으면서 발생하는 등 다양한 원인이 있었으나 최근엔 여름에 집중되는 폭우가 큰 영향을 준다는 것이다. 홍수의 발생 시기를 계절별로 분석한 결과 과거에는 유럽 홍수 중 41%만이 여름에 발생했으나 최근에는 여름에만 절반이 넘는 55%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홍수가 여름에 집중된 것이다. 연구팀은 이처럼 다른 양상이 일어난 원인으로 1990년에서 2016년 사이 온도가 평균기온보다 1.6도 높았다는 점을 들었다.

 

미국 캘리포니아주로 흘러들어가는 대기의 강 현상의 모습이다. 미국항공우주국 제공
2014년 미국 캘리포니아주로 흘러들어가는 대기의 강 현상의 모습이다. 미국항공우주국 제공

엄청난 강우를 일으키는 ‘대기의 강’ 현상도 기후변화로 더욱 강해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대기의 강은 바다 위에 형성된 거대한 수증기가 마치 강처럼 흘러 육지로 이동하는 현상으로 미국 캘리포니아와 유럽 서부,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 지역에서도 발견된다. 후앙싱잉 미국 로스앤젤레스 캘리포니아대 기후과학센터 박사후연구원은 기후의 강 현상을 대기 조건을 활용해 분석하는 기법을 개발해 이달 17일 국제학술지 ‘사이언스 어드밴시스’에 발표했다.

 

태평양 하와이 인근에서 습기를 빨아들인 후 캘리포니아로 흐르는 대기의 강은 미국 서부 시에라네바다 산맥을 만나면서 엄청난 비를 퍼붓게 된다. 평소에는 건조한 캘리포니아 지역에 물을 공급하는 역할을 하지만 최근 강우의 세기가 점차 커지고 있는 점이 문제다. 연구팀은 미래에 온실가스 저감 없이 지금의 추세로 기후변화가 이어질 때 총 강우량이 최대 80%까지 늘어난다고 예측했다. 한번 비가 내릴 때 많게는 120mm 이상의 강우량이 추가된다는 것이다.

 

블로쉬 교수는 “기후변화를 막으려는 노력에도 앞으로 수십 년간은 홍수가 발생하는 패턴의 변화 양상을 보게 될 것”이라며 “홍수 관리는 새로운 현실에 적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 + 10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