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2022년 상업발사체 개발 위한 '포스트 누리호'사업 시작한다

통합검색

2022년 상업발사체 개발 위한 '포스트 누리호'사업 시작한다

2020.07.23 13:30
조립동에서 제작중인 누리호 1단 몸체의 모습이다. 고흥=조승한 기자
조립동에서 제작중인 누리호 1단 몸체. 고흥=조승한 기자

올 하반기 한국형발사체 ‘누리호’ 개발에 대한 전문가 점검이 진행된다. 내년 2월로 예정된 발사는 사실상 어렵고 4~6개월 발사를 늦추는 방안이 고려될 것으로 전망된다. 또 2022년부터 누리호를 상업성을 갖춘 발사체로 업그레이드하기 위한 신뢰도 및 성능 개선 작업과 발사체 전문기업을 육성하기 위한 후속사업이 착수된다. 

 

또 민간 주도의 뉴스페이스 트렌드에 맞춰 민간 과학로켓 발사 수요 증가에 대비한 발사허가 절차 등을 마련하는 등 우주개발진흥법 개정도 추진된다. 지구 궤도에 버려지는 우주쓰레기를 줄이기 위해 국내 우주비행체 개발·운용 기관이 참고할 수 있는 ‘우주쓰레기 경감을 위한 우주비행체 개발 및 운용 권고’가 마련됐다. 

 

정부는 23일 12개 관계부처 합동으로 제34회 우주개발진흥실무위원회를 열고 ‘향후 3년간(2020~2022년) 우주개발계획’과 ‘우주쓰레기 경감을 위한 우주비행체 개발 및 운용 권고’ 등 2개 안건을 확정했다. 우주개발진흥실무위원회는 ‘우주개발진흥법’ 6조에 근거한 국가우주위원회 산하 민관 합동위원회다. 

 

이날 확정된 ‘향후 3년간 우주개발계획’은 지난 2018년 2월 ‘우주개발진흥기본계획’을 수립한 뒤 발생한 대내외 여건과 환경 변화를 반영한 향후 3년간 구체적 실행계획을 담았다.

 

먼저 당초 2021년 2월 첫 발사가 예정된 누리호는 올해 하반기 객관적·전문적 점검을 수행하고 발사 성공 가능성이 높은 시점에 발사를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코로나19) 확산 여파로 발사체 제작국 러시아와의 협의가 지연되고 있는 차세대중형위성1호는 한·러 협력을 통해 올해 말 발사가 추진된다.

 

또 지난 3월 미항공우주국(NASA)과의 협의를 거쳐 조정한 달 전이궤적에 대한 기본설계를 완료하고 상세 설계를 진행해 2022년 예정된 한국 첫 달궤도선 사업이 추진되고 있다. 

 

내년 누리호 첫 발사가 성공하면 2022년부터 누리호 신뢰도 및 성능을 개선하고 발사체 전문기업 육성을 위한 누리호 후속사업이 착수된다. 이 사업은 올 하반기 예비타당성 조사를 거쳐 2029년 개량형 발사체 발사를 목표로 추진된다. 

 

‘한국형 위성항법시스템(KPS)’는 2035년 구축 완료를 목표로 개발을 준비한다. 국토교통부·해양수산부·해양경찰정 등과 함께 올 하반기 예비타당성 조사를 거쳐 2022년부터 착수하는 게 목표다. 내년부터는 2027년 발사를 목표로 정지궤도 공공복합통신위성 사업도 추진된다. 

 

우주개발진흥실무위는 이날 뉴스페이스 시대에 대비한 우주개발진흥법 개정도 추진하기로 했다. 민간 과학로켓 발사 수요 증가에 대비한 발사허가 절차 등을 마련하고 민간 위성 증가에 대비해 우주쓰레기 감축 조문은 물론 우주물체 등록 절차도 함께 정비한다. 

 

이날 확정된 안건인 ‘우주쓰레기 경감을 위한 우주비행체 개발 및 운용 권고’는 2007년 국제연합(UN)의 외기권위원회(COPUOS)에서 채택된 ‘우주쓰레기 경감 가이드라인’을 준용해 마련됐다. 국내 개발업체가 기획부터 운용·폐기 전단계에서 우주쓰레기를 최소화할 수 있는 개발 기준을 제시했다. 우주비행체 충돌 예방 설계기준, 충돌 위험시 회피기동, 임무 종료 이후 잔존 궤도 수명인 25년을 고려한 폐기 조치 등 기술적 권고사항을 담았다.

 

정병선 과기정통부 1차관은 “국가 우주개발 역량이 코로나19로 흔들리지 않도록 적극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6 + 10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