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유네스코 AI 윤리 권고문 초안 아태지역 의견 모은다

통합검색

유네스코 AI 윤리 권고문 초안 아태지역 의견 모은다

2020.07.23 20:54
23~24일 지역화상협의회
유네스코 제공
유네스코 AI 윤리에 관한 권고문 초안 마련을 위해 올해 4월 열린 전문가 화상회의 모습이다. 유네스코 제공

정부는 유네스코와 공동으로 이달 23일 유네스코 인공지능(AI) 윤리에 관한 권고문 초안에 대한 논의를 위해 아태지역 화상협의회를 열었다고 밝혔다.

 

유네스코는 AI의 발전이 인류의 삶에 가져올 과제에 대응하기 위해 국제적인 AI 윤리규범이 필요함을 인식하고 지난해 11월 열린 제40회 유네스코 총회에서 권고안 제정을 결의했다. 권고안 마련을 위해 이상욱 한양대 철학과 교수 등 전문가 24명으로 구성된 특별 전문가 집단을 올해 3월 결성했다.

 

이에 따라 마련된 권고안 초안에는 AI 시스템이 인류와 개인, 사회 및 환경에 유익하게 작동할 수 있도록 AI 시스템이 가져야 할 윤리적인 가치와 원칙, 이를 위한 정책과제 등을 제시했다.

 

협의회에는 아태지역 46개 회원국 정부대표와 각국 학계와 기업, 시민사회, 청년 등 관계자 100여 명이 참석했다. 협의회는 24일까지 권고안과 관련해 가치와 원칙, 정책과제 등을 논의한다. 권고문 초안 의견수렴을 위해 아태지역 외에도 이달과 다음 달 중 각 지역의 그룹별로 화상협의회가 열릴 예정이다. 유네스코는 여러 단계의 의견수렴 과정을 거쳐 2021년 최종 권고문을 마련할 예정이다.

 

한국은 지난해 5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마련한 ‘AI 권고안’에 민원기 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2차관이 전문가그룹 의장을 맡는 등 주도적으로 참여했다. 한국 정부는 방송통신위원회와 정보통신정책연구원(KISDI)가 지난해 11월 AI 이용자의 권익을 보호할 수 있도록 기업과 이용자가 지켜야 할 원칙인 ‘이용자 중심의 지능정보사회를 위한 원칙’을 발표한 바 있다.

 

정희권 과기정통부 국제협력관은 협의회 환영사에서 “AI가 가져올 혜택이 두루 확산되고 AI의 역기능을 방지하기 위해 AI 윤리가 중요하다”며 “유네스코 아태지역 협의회를 통해 전문가와 시민 등 사회 각계각층의 다양한 의견이 논의대 사람 중심의 포용적인 AI시대로 나아가기 바란다”고 말했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3 + 10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