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일부 지역 항체 57% 형성?…인도 "그래도 집단면역은 옵션 아냐"

통합검색

일부 지역 항체 57% 형성?…인도 "그래도 집단면역은 옵션 아냐"

2020.07.31 18:17

 


연합뉴스 제공
 
인도 뭄바이의 슬럼가 다라비에서 주민의 발열 상태를 체크하는 의료진. [AFP=연합뉴스]

인도 일부 빈민가에서 집단면역이 형성된 것으로 보인다는 분석이 제기된 가운데, 인도 정부는 집단면역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정책의 옵션으로 검토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다.

 

31일 타임스오브인디아 등 인도 언론에 따르면 라제시 부샨 인도 보건·가족복지부 특임관은 전날 브리핑에서 "인도의 인구 규모를 고려할 때 집단면역은 전략적 선택이나 옵션이 될 수 없다"고 말했다.

 

부샨 특임관은 "집단면역은 코로나19 같은 감염병을 막아 줄 수 있는 간접 보호 수단일 뿐"이라고 덧붙였다.

 

집단면역은 지역 주민 대부분이 특정 감염병에 대해 면역력을 갖춘 상태를 말한다.

 

전문가 상당수는 감염이나 백신 접종 등을 통해 항체가 형성된 이들의 비율이 60%가량 되면 집단면역이 형성된다고 본다. 이렇게 되면 항체가 없는 이들에게서 확진자가 생기더라도 확산이 쉽지 않게 된다.

 

인도에서는 최근 뭄바이 빈민 6천936명의 혈청을 조사한 결과 이 중 57%에서 항체가 형성됐다는 연구가 공개돼 주목받았다.

 

연구 결과가 사실로 확인되면 뭄바이 빈민가 주민들은 전 세계에서 가장 높은 항체 보유율을 지니게 되기 때문이다.

 

앞서 뉴델리에서도 지난달 27일부터 지난 10일까지 주민 2만1천387명을 조사한 결과 이 가운데 23%에서 코로나19 항체가 발견되기도 했다.

 

인도 인구 100만명당 공식 집계된 감염자 수가 1천187명(월드오미터 기준)에 불과하다는 점을 고려하면 실제 바이러스에 노출된 이들은 훨씬 많다고 추정할 수 있는 상황이다.

 


연합뉴스 제공
 
인도 잠무의 빈민가에서 주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EPA=연합뉴스]

하지만 인도 정부는 집단면역을 기대하기보다는 검사, 격리, 백신·치료제 개발, 사회적 거리 두기 등의 방역 조치에 꾸준히 집중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이다.

 

인구 13억8천만명의 인도가 집단면역이 형성되는 과정을 기다리다가는 수많은 이들이 병원 신세를 지거나 목숨을 잃는 등 치러야 할 대가가 크다는 게 인도 정부의 설명이다.

 

부샨 특임관은 인도에서의 집단면역 형성은 아직 먼 미래 이야기라며 "주민들은 백신이 개발될 때까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마스크 착용 등 적절한 지침을 따라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인도 보건·가족복지부에 따르면 인도에서는 31일까지 163만8천870명의 누적 확진자가 발생했다. 하루 확진자 수는 5만5천78명으로 이틀 연속 최다 기록을 세울 정도로 확산세가 거세다.

 

/연합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3 + 10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