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활성산소가 신경세포 죽여 치매 유발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4년 02월 26일 18:00 프린트하기

 

  국내 연구진이 알츠하이머 병 다음으로 흔한 노인성 질병인 혈관성 치매 발병의 새로운 원인을 규명했다. 혈관성 치매는 뇌혈관 질환으로 대뇌 조직이 손상을 입어 기억력이나 행동 조절에 이상이 생기는 질병이다.

 

  건국대 의학전문대학원 이종민ㆍ최동희 교수팀은 뇌에서 인지기능을 담당하는 ‘해마’의 신경세포를 죽게 해 혈관성 치매를 유발시키는 단백질을 발견했다고 26일 밝혔다.

 

  그동안 대뇌로 유입되는 혈류가 부족해지는 현상에 활성산소가 개입돼 있다는 사실은 알려져 있었지만, 해마의 신경세포가 특히 활성산소에 취약한 이유는 밝혀지지 않았다.

 

  연구진은 활성산소를 만드는 효소인 ‘NOX1’이 지방이나 DNA에 산화를 일으켜 해마의 신경세포를 죽게 만든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실제로 뇌에 혈류가 잘 통하지 않게 조작한 쥐를 조사했더니 NOX1의 양이 많고 활성이 높게 나타났으며, 수중 미로를 헤쳐 나오는 데도 일반 쥐보다 20초가 더 걸렸다. NOX1이 해마의 신경세포 사멸을 유도해 학습과 기억에 나쁜 영향을 미쳤다는 의미다.

 

  연구진은 이 쥐에 NOX1을 억제하는 물질을 주사했더니 해마의 신경세포 사멸이나 인지기능 손상이 완화되는 것을 발견했다.

 

  최 교수는 “혈관성 치매가 생기는 메커니즘을 규명한 만큼 적절한 NOX1 억제제를 개발한다면 혈관성 치매를 예방하고 치료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항산화산화환원신호지’ 온라인판 6일자에 실렸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4년 02월 26일 18:0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11 + 10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