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로빈슨 크루소처럼 무인도 가더라도 문제없어요"

통합검색

"로빈슨 크루소처럼 무인도 가더라도 문제없어요"

2014.02.26 18:00
태양열 복합열원 다중효용 해수담수기 - 한국기계연구원 제공 제공
태양열 복합열원 다중효용 해수담수기 - 한국기계연구원 제공 제공

국내 연구진이 전력 공급 없이 태양열만으로도 바닷물을 식수로 만들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한국기계연구원 에너지플랜트안전연구실 박창대 책임연구원팀은 태양열 집열기와 축열조가 필요 없는 상압 운전 방식의 ‘태양열 복합열원 다중효용 해수담수기’를 개발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기술을 이용하면 상수도 인프라가 취약한 곳에서도 태양열이나 발전소 폐열 등을 이용해 식수로 만들 수 있어 섬이나 오지, 저개발 국가 등에서 활용도가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

 

태양열 해수담수기는 과거에도 있었지만 ‘축열조’ 방식이 대부분이었다. 축열조 방식은 태양열 집열기에서 모아진 열을 축열조에 저장한 후 열교환을 통해 바닷물을 증발시켜 생긴 수증기를 모아 담수로 만드는 방식이다. 문제는 집열기를 설치하기 위해 넓은 부지가 필요하고, 설치비용도 비싸다는 것. 이 때문에 섬이나 저개발 지역에서 사용하기 어려웠다.

 

이번에 개발된 해수담수기는 수증기가 다시 물로 변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열에너지를 재활용하는 ‘다중효용 방식’으로, 축열기를 설치하지 않아도 된다는 장점까지 갖고 있다.

 

이 해수담수기는 주변에 소형발전기가 있을 경우, 여기서 나오는 폐열도 재활용할 수 있다. 1㎡의 공간만 있으면 하루 18L의 물을 생산할 수 있는데, 주변에 5㎾(킬로와트)급 발전기를 함께 설치할 경우 담수생산량을 하루 50L까지 확대할 수 있다.

 

연구진은 이번에 개발된 기술을 국내 기업 ‘프로세이브’에 기술이전하고 상용화 할 계획이다.

 

박창대 책임연구원은 “전체 담수플랜트 시장의 약 40%가 1만t 이하의 중소형 시설을 필요로 하고 있으며 전 세계적으로 약 11조6000억원의 시장을 형성하고 있다”며 “이번에 개발한 기술은 소용량 해수담수 시장 개척에도 도움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태그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9 + 6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