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디스플레이를 안테나로 쓴다' 홍원빈 교수 이달의 과학기술인 선정

통합검색

'디스플레이를 안테나로 쓴다' 홍원빈 교수 이달의 과학기술인 선정

2020.08.05 12:00
5G 스마트폰용 안테나로 디스플레이 활용 기술 제시
디스플레이 내장 기술 기반의 5G 단말 안테나 구성도.  과기정통부 제공

스마트폰 디스플레이를 안테나로 이용하는 기술을 제시해 5세대(5G) 이동통신의 해결 방안을 제안한 홍원빈 포스텍 전기전자공학과 교수가 이달의 과학기술인으로 선정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이달의 과학기술인상 8월 수상자로 홍원빈 교수를 선정했다고 이달 5일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홍 교수는 ‘디스플레이 내장 안테나(AoD)’라는 새로운 개념을 제시하고 초고주파수 대역에 최적화된 밀리미터파 5세대(5G) 이동통신 단말 안테나 원천기술을 개발해 데이터 고속도로의 핵심 인프라 구축에 기여했다”고 수상 이유를 밝혔다.

 

 

홍 교수는 지금까지 나눠져 있던 통신용 안테나와 디스플레이를 하나로 결합한 안테나를 선보였다. 5G는 롱텀에볼루션(LTE)보다 속도가 20배 이상 빠르고 데이터를 주고받을 때 조합하는 신호의 양도 10배 이상 많다. 초고대역주파수를 이용하는 고성능 안테나 수도 3배 이상 늘어야 한다. 하지만 모바일 기기의 두께는 얇아지고 디스플레이는 커지면서 안테나 탑재 공간이 부족해지고 있다.

 

홍 교수는 디스플레이에 사람의 머리카락 두께의 50~100분의 1인 얇은 미세전극을 넣어 사람의 눈에 띄지 않으면서도 디스플레이의 넓은 면적을 안테나로 쓸 수 있도록 했다. 이 기술은 2016년 삼성전자 스마트워치에 적용해 무선통신 전파 수신감도와 송신신호가 높아지는 것을 확인했다. 지난해에는 LG전자 스마트폰에 밀리미터파 5G 이동통신 안테나를 넣어 시연하는 등 산업에 적용할 수 있음도 보였다.

 

홍 교수는 “이번 연구는 전자기학에 무선통신이론과 디스플레이공학기술을 융합해 안테나 설계 방법론을 최초로 재정립한 사례”라며 “무선통신과 전력전송, 레이더, 전파센서 등 전파를 시공간적으로 정밀하게 제어하는 신개념 기기와 서비스 출현의 촉진제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달의 과학기술인상은 우수한 연구개발 성과로 과학기술 발전에 공헌한 연구개발자를 매월 1명씩 선정해 수여한다. 수상자는 과기정통부 장관상과 상금 1000만 원을 받는다.

홍원빈 포스텍 전기전자공학과 교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홍원빈 포스텍 전기전자공학과 교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6 + 1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