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8.6과기관계장관회의]내년부터 바다에서도 초고속 IT서비스 쓴다

통합검색

[8.6과기관계장관회의]내년부터 바다에서도 초고속 IT서비스 쓴다

2020.08.06 19:56
핀란드 바르질라사가 개발한 e내비게이션 시스템.
핀란드 바르질라사가 개발한 e내비게이션 시스템.

이달 6일 열린 제12회 과학기술관계장관회의(의장 정세균 국무총리)에서는 스마트 해양교통정책 추진전략이 보고됐다. 이 전략은 해상 내비게이션 서비스 등 첨단 ICT 기술을 활용한 실시간·맞춤형 해양안전정보 제공을 위한 방안을 담고 있다.

 

이 전략에 따르면 정부는 세계 최초로 육지에서 100km 떨어진 먼바다에서 4세대 이동통신서비스인 롱텀에볼루션(LTE)급 통신이 가능한 초고속 해상무선통신망(LTE마린)을 구축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이를 위해 전국에 622개 기지국을 설치하고 세종과 인천에 각각 운영센터를 두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정부는 스마트 해양교통체계(e내비게이션)을 도입해 인명피해를 선제적으로 막는 방안도 추진한다. e내비게이션은 레이더 등 아날로그 기반의 선박운항기술에 첨단 정보통신기술(ICT)를 적용해 육상과 선박 간 안전 정보를 실시간 주고받는 디지털 기반의 차세대 선박운항관리체계다. 선원과 선박 등 해양교통관리 체계를 비대면 방식과 디지털 체계로 전환하는 모델을 활용해 해양디지털 시장에 적극적으로 진출한다는 계획이다. 업계에 따르면 유엔 산하 국제해사기구(IMO)가 자율운항선박과 e내비게이션 등 디지털 조선·해운 정책으로 전환하면서 약 30조원 규모 시장이 형성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정부는 이를 위해 우선 올해 스마트 해양교통체계 도입을 위한 시범 인프라를 전국에서 운영하기로 했다. 내년부터 해양사고 방지를 위해 선박 충돌·좌초 자동예측 경보와 선내 원격모니터링, 해상 내비게이션 서비스, 전자해도 실시간 서비스, 선박 입출항 정보 서비스, 해양안전·기상정보 서비스를 차례로 선보이기로 했다. 

 

또 해양디지털 서비스를 이용자를 확대하기 위해 2022년까지 국내 선박 1만5500척을 대상으로 단말기 보급을 확대하고 올해 하반기부터 해군장병에 대한 원격의료 시범사업도 추진하기로 했다. 

 

정부는 전 세계에서 24시간 끊김 없이 제공하기 위해 스웨덴, 덴마크와 공동으로 개발한 플랫폼인 국제정보공유체계(MCP)를 2021년까지 구축하기로 했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5 + 3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