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장마에 태풍까지 온다…제5호 태풍 '장미' 북상 10일 영향권

통합검색

장마에 태풍까지 온다…제5호 태풍 '장미' 북상 10일 영향권

2020.08.09 11:04
제5호 태풍 장미. 기상청 제공
제5호 태풍 장미 이동경로. 기상청 제공

월요일인 10일 집중폭우를 동반한 장마와 태풍이 한꺼번에 한반도를 덮칠 것으로 전망된다.

 

기상청은 9일 일본 오키나와 남남서쪽 600km 떨어진 해상에서 제5호 태풍 ‘장미’가 발생해 북상 중이라고 밝혔다. 예상 경로대로 올라온다면 10일 새벽부터 제주도에 영향을 주고 같은 날 낮에는 부산 부근에 이르러 남부지방이 영향권에 들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장미는 현재 시속 37km 속도로 북상하고 있다. 기상청은 태풍 장미가 10일 오전 3시쯤 서귀포 남쪽 약 350km 부근 해상까지 올라오고 같은 날 오후 3시 부산 남서쪽 약 50km 부근을 지날 것으로 보고 있다. 

 

태풍 장미의 영향으로 이날 전국에는 비가 오고 직접적인 영향권 아래 있는 경남과 제주는 강한 바람이 불면서 매우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집중호우가 이어지는 상황에서 이번 태풍이 제주와 남해안에 많은 비를 뿌릴 것으로 보여 예보를 수시로 확인하면서 산사태, 축대 붕괴 등 지반 약회에 따른 피해에 대비하라고 당부했다. 특히 남해안 해안가에선 밀물 때인 10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2시까지, 또 같은 날 오후 10시부터 이튿날 오전 2시까지 해안 저지대가 침수될 가능성이 있으니 피해가 없도록 유의해야 한다.

 

경남과 제주도, 전남 남해안에는 시속 10∼16m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겠으니 비닐하우스 등 시설물 피해가 없도록 신경 써야 한다. 태풍 장미는 한국이 제출한 이름이다. 태풍위원회는 회원국이 제출한 이름을 순서에 따라 번갈아 사용하고 있다. 

 

주말새 전국은 장마전선 영향으로 집중호우가 계속 이어지고 있다. 이날 오전 7시 현재 경기도와 충청남도, 전라도 서해안에 시간당 30∼50mm의 매우 강한 비가 오고 있다. 기상청은 9일부터 11일까지 사이 중부지방과 서해 5도에는 100∼300㎜의 비가 내리고 일부 지역에선 500㎜의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했다. 같은 기간 남부지방과 제주도에서는 100∼200㎜의 비가 내리고 경남과 제주 산간지방, 지리산 인근에서는 300㎜ 이상 폭우가 오는 곳도 있겠다고 예보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등에 따르면 지난 6월 24일 중부지방에서 장마가 시작된 이후 47일째인 이날 현재까지 집중호우로 숨진 사람은 38명, 실종된 사람은 12명으로 잠정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풍수해 피해에 따른 연간 인명 피해 17명(잠정)보다 많고 2011년 호우와 태풍으로 78명이 숨지거나 실종된 이후 가장 많은 숫자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7 + 6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