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거리두기 2.5단계 '제3의 방법' 검토 중"…주말 결론

통합검색

"거리두기 2.5단계 '제3의 방법' 검토 중"…주말 결론

2020.09.11 16:00
연장, 중단 아닌 제3의 방법까지 고려
서울 강동구의 한 공원 놀이터가 임시폐쇄돼 그네가 출입통제 띠로 묶여 있다.  연합뉴스 제공
서울 강동구의 한 공원 놀이터가 임시폐쇄돼 그네가 출입통제 띠로 묶여 있다. 연합뉴스 제공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 연장과 관련해 2.5단계 거리두기를 일부 조정하는 ‘제3의 방법’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주말에는 세부사항을 발표한다는 계획이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이달 1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 결정과 관련해 연장할지 아니면 중단할지, 아니면 다른 제3의 방법으로 조금 더 효과적인 거리두기 조치를 해야 될지를 오늘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논의했다”고 밝혔다.

 

수도권에 2.5단계 사회적 거리두기가 시행 중임에도 하루 확진자 수가 100명대에서 오히려 증가하는 상황이다. 제3의 방법을 논의한 것은 그럼에도 강화된 거리두기를 이어가면 경제적 타격 또한 커질 수 있다는 고민으로 풀이된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날 중대본 회의에서 “방역을 위해 기꺼이 희생을 감내하는 수많은 국민을 생각하면 하루 속히 제한을 풀어야겠지만 성급한 완화 조치가 재확산으로 이어져 국민이 더 큰 고통을 당하진 않을까 걱정도 된다”며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에도 불구하고 지난주 목요일 이후 하루 확진자가 100명대 중반에서 좀처럼 떨어지지 않고 있어 더욱 고민이 큰 상황”이라고 말했다.

 

방역당국은 아직 논의중이라며 제3의 방법에 관해 구체적인 언급은 피했다. 다만 카페 내 취식을 금지하는 등 수도권에 내려진 2.5단계 사회적 거리두기를 조정하는 방안이 논의된 것으로 추정된다. 윤 방역총괄반장은 “지금 논의되고 있는 사항들이기 때문에 자세하게 설명을 드리기는 어렵다”면서도 “다만 강화된 2단계 조치에서는 중위험 시설에 대한 조치가 상당히 강하게 된 부분들이 있어 방역의 효과를 최대화하면서도 여러 가지 불편을 줄이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고 말했다.

 

노래방, PC방 등 12개 고위험시설 업종 제한은 그대로 유지될 가능성이 높다. 윤 방역총괄반장은 “2단계 조치는 아마 유지가 된다면 고위험시설에 대한 부분들은 그대로 유지될 가능성이 현재로서는 높다”며 “그 부분도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이날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제3의 방법에 대해 갑작스레 만들어진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 보완을 검토하는 과정에서 나온 용어라고 설명했다. 정 본부장은 “사회적 거리두기라는 행정명령을 처음으로 도입해 시행하다 보니 예상치 못했던 문제와 유행의 양상에 따라서 조금씩 상황이 변동되는 그런 부분들이 있다”며 “효과성과 문제점들을 보완할 방법들을 계속 검토 중이어서 아마 그런 표현을 쓴 것 같다”고 말했다.

 

정 본부장은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검토 중이기에 말씀드리기는 어렵다”며 “원칙은 위험도에 대한 상황평가와 또 그동안에 진행해오면서 생기는 그런 효과들, 사회적 거리두기를 시행하면서 나타난 문제점들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고려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윤 방역총괄반장은 “주말에 조치사항에 대해 안내를 드릴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7 + 2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