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한수원 원전 현장 책임자 아무나 임명 못 한다

통합검색

한수원 원전 현장 책임자 아무나 임명 못 한다

2020.09.11 18:30
원안위 발전소 고위관리자 임명 요건 강화
원자력안전위원회는 11일 제125회 원자력안전위원회를 개최하고 발전소 고급관리자 임명 요건 강화 등을 심의, 의결했다. 원자력안전위원회 제공
원자력안전위원회는 11일 제125회 원자력안전위원회를 개최하고 발전소 고급관리자 임명 요건 강화 등을 심의, 의결했다.
원자력안전위원회 제공

원자력발전소의 운전과 정비 업무를 책임지는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 고급관리자의 임명 요건이 강화된다. 또 그간 부처별로 분리 운영되던 방사선 작업 종사자의 생애 누적 피폭선량이 내년부터는 통합 관리된다.

 

원자력안전위원회(원안위)는 11일 제125회 위원회를 개최하고 이 같은 내용을 심의·의결했다고 밝혔다. 


원안위는 지난해 5월 한빛1호기 열출력 급증 사건이 발생한 이유로 원자로 기동경험이 처음인 한수원 차장이 한빛1호기 원자로 제어봉 반응도를 잘못 계산하고 제어능 측정법에 관한 교육 훈련을 받지 않는 등 비상상황 판단을 위한 전문적 지식과 경험이 부족했던 점이 결정적이라고 결론 내리고 이를 보완하기 위한 대책을 검토해왔다. 

 

그간 발전소 고급관리자는 미국 산업표준에 따라 발전소 최고책임자의 경우 원자력발전소 경력이 4년 이상이면 적합한 것으로 인정하는 등 국내 실정에 부합하지 않았다. 

 

이에 따라 앞으로 발전소 최고책임자와 운전 분야 관리책임자, 정비 분야 관리책임자 등은 원자로조종감독자 면허나 각 분야에 적합한 지식과 경력을 갖춰야 한다. 가령 발전소 최고책임자는 발전소에서 운전 또는 정비 경력 6년 이상이면서 동일 원자로에서 6개월간 경험이 있어야 하며, 지휘·감독 직위 경력도 5년을 채워야 하는 식이다. 

 

또 한수원이 고급관리자를 임명하기 전 필요한 지식과 경력을 보유했는지 자체적으로 검증하는 의무 사항도 의결 내용에 포함됐다. 

 

방사선 종사자의 피폭선량의 경우 개인의 건강과 안전의 중요한 지표인 만큼 원안위는 통합관리를 통해 더 체계적이고 안전하게 종사자를 보호하는 법적 기반을 갖추겠다는 방침이다.

 

그간 방사선 종사자는 동위원소치료실은 원자력안전법으로, 의병원 내 X선 촬영실 종사나느 의료법 등으로 종사 분야에 따라 각각 나뉘어 관리돼왔고, 이에 따라 소관 부처별로 개인의 피폭 정보도 각자 관리하면서 정보 소실, 개인별 복수 선량계 관리 어려움 등의 문제가 제기돼 왔다. 

 

원안위는 보건복지부, 농림축산식품부 등과 수차례 협의를 통해 향후 개인별 총 피폭선량을 단일 선량계로 편리하고 정확하게 관리하고, 기관 이직 시에도 이전 기록을 제출해 누적 관리가 가능하도록 시행규칙 및 고시를 일부 개정했다. 


엄재식 원안위 위원장은 “이번 개정으로 방사선으로부터 종사자를 더욱 체계적으로 보호할 수 있을 것”이라며 “2021년 시행을 목표로 관계기관 의견 조회와 입법 예고 등 절차를 밟아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6 + 7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