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셀트리온 서정진 "이달 안으로 항체치료제 임상 2상 진입...변종 발생하면 개발 1년 뒤로"

통합검색

셀트리온 서정진 "이달 안으로 항체치료제 임상 2상 진입...변종 발생하면 개발 1년 뒤로"

2020.09.16 21:52
서정진 셀트리온 그룹 회장이 매경 세계지식포럼에서 강연하고 있다. 동영상 캡처.
서정진 셀트리온 그룹 회장이 매경 세계지식포럼에서 강연하고 있다. 동영상 캡처.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이 한국과 유럽 등 9개국에서 이달 안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코로나19) 항체 치료제(CT-P59) 임상 2상시험에 진입할 것으로 전망했다. 내년 상반기 개발 완료가 목표다. 다만 바이러스 변이와 변종이 발생할 경우 개발 완료 시점이 1년 뒤로 밀릴 수 있다고 봤다.


서 회장은 16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온라인으로 개최된 매일경제 제21회 세계지식포럼에서 ‘위기를 기회로 바꾸는 혁신과 사회적 대통합’이라는 주제의 강연에서 이같이 밝혔다. 


서 회장은 “한국과 유럽 4개국에 이미 (항체치료제) 임상 2상 신청 서류를 냈고, 이번 주 내로 나머지 국가에 관련서류를 제출하는 작업을 완료할 예정”이라며 “올 연말에는 임상 2상 결과가 나올 예정이고, 안전성이 확보되면 내년에 임상 3상에 착수해 2021년 3∼4월까지 마무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바이러스 변이나 변종이 발생할 경우 개발 완료 시점이 1년 이상 뒤로 밀릴 수도 있다고 예상했다. 서 회장은 “바이러스가 아직 변종까지는 되지 않았다”며 “항체 치료제도 기존 바이러스가 변종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개발 중”이라고 밝혔다.


CT-P59는 코로나19 완치자의 혈액에서 가장 높은 바이러스 무력화 능력을 보이는 항체를 선별하고, 그 항체 유전자를 삽입한 세포를 배양해 항체를 대량생산하는 항체 치료제다. 국립보건연구원과 셀트리온이 함께 개발해왔다. 지난 7월 17일 국내 임상 1상 승인을 받아 충남대병원에서 건강한 피험자 32명을 대상으로 임상 1상을 진행했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4 + 8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