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대유행은 용수철처럼 언제든 튀어오를 수 있어. 거리두기로 억제 중"

통합검색

"대유행은 용수철처럼 언제든 튀어오를 수 있어. 거리두기로 억제 중"

2020.09.18 16:08
중앙방역대책본부 브리핑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이 브리핑을 진행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이 브리핑을 진행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방역당국이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코로나19) 전파 상황을 용수철처럼 튀어오를 수 있는 대유행을 사회적 거리두기로 억제하는 형국이라고 비유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이달 18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청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최근 2주간의 양상을 보면 쉽게 감소하는 모양새는 아니나 전체적으로는 그동안의 거리두기 효과가 나타나고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며 “다만 이번 유행은 수도권이 중심이었기 때문에 사실상 전국적으로 전파가 이루어진 셈이고 따라서 지난번의 어느 유행보다도 위험하고 아슬아슬한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권 부본부장은 “만약 지금 전국에 어느 고위험시설 또는 어떠한 대규모 행사에서라도 집단감염이 한두 곳만 생겨도 금세 확진자가 급격하게 늘어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며 “지금 상황은 용수철처럼 튀어오를 수 있는 코로나19의 대규모 유행을 거리두기로 억제하고 있는 형국”이라고 경고했다.

 

정부는 비수도권에 시행중인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를 연장할지를 주말에 결정해 발표하기로 했다. 이에 대해 권 부본부장은 “현재 상황 자체는 거리두기에 대한 적극적인 실천과 협력, 협조 덕분에 감소추세인 것은 틀림없다”면서도 “교통이나 물류, 유통의 현황을 보게 되면 사실상 비수도권도 수도권만큼 위험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수도권 감염세가 줄어들지 않는다면 비수도권 또한 수도권과 마찬가지로 위험하다는 진단이다. 실제로 환자 한 명당 다른 사람을 몇 명이나 감염시키는지를 나타내는 감염재생산지수는 지난 2주간 전국적으로 1을 넘지 않았으나 수도권은 1보다 약간 높게 추정됐다. 권 부본부장은 “지난 2주간 수도권의 감염재생산지수는 약 1.06 정도로 추계된다”며 “우리나라는 수도권과 비수도권에 워낙 교류가 많고 수도권의 위험도가 좀 더 높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감염경로가 밝혀지지 않은 환자 비율이 이달 1일부터 19일 연속 20%대를 유지하고 있는 점도 걱정거리다. 이날 방대본이 밝힌 깜깜이 환자 비율은 26.8%로 나흘 연속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다. 권 부본부장은 “(감염경로가 밝혀지지 않은 환자 비율이) 20%가 넘는 상황은 아슬아슬하고 또 좀 큰 폭으로 증가될 수 있다는 주요한 근거”라고 말했다.

 

여기에 수도권에서 비수도권으로의 이동량이 늘어날 것으로 예측되는 추석 연휴가 거리두기 이완 효과를 내면서 폭발적인 유행이 발생할 수도 있다는 지적이다. 권 부본부장은 “지나온 거리두기의 효과로 전체적인 감염규모를 억제하리라 생각하나 속도가 느린 만큼 사이에 또 다른 거리두기의 이완으로 폭발적인 유행의 빌미가 돼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권 부본부장은 “추석 연휴 전반에 대해서 전반적인 대책발표가 별도로 있을 예정으로 알고 있다”면서 “추석은 사실은 고향에 가지 않으시고 또 비대면으로 지내시는 것이 어찌 보면 진정한 효도 또는 어르신을 섬김이 되지 않을까 그렇게 생각해주시기를 바란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8 + 9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