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유전자 분석 기술로 안정적 ‘흑마’ 생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4년 03월 17일 18:00 프린트하기

  국내 연구진이 말의 털색유전자를 분석해 상품가치가 높은 국내산 ‘흑마(黑馬)’를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해 주목받고 있다.

 

  농촌진흥청 난지축산시험장 연구팀은 국내 토종 제주마와 경주용 말인 더러브레드를 교배해 태어난 말들 중 한국인이 타기에 적합하고 상품 가치도 높은 검정 승용마를 생산할 후보 씨수말 네 마리를 선발했다고 17일 밝혔다.

 

  농진청은 체고가 140~150cm 정도로 올라탔을 때 안정감이 느껴지고 품성이 온순한 말을 생산해 승용마로 육성·공급한다는 방침을 갖고 씨수말을 꾸준히 개발해왔다. 그중 이번에 선발된 후보 씨수말들은 2011년 생산된 수컷 말들로, 털이 완전히 검은 말 두 마리와 흑백얼루기 두 마리 등 총 네 마리다.

 

  연구팀은 털 색깔이 검은 말이 예로부터 희소성을 인정받아 상품가치가 높다는 점에 착안해, 검정말을 집중 생산하기 위해 말의 털색과 관련된 유전자 분석 연구를 진행해왔다. 이를 통해 기본털색유전자인 MC1R과 ASIP 유전자형이 EE 형과 AaAa 유형으로 고정돼야 검정말이 생산될 확률이 높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이번에 선정된 네 마리 역시 털색유전자가 EE 형과 AaAa 유형으로 고정된 말들이다. 연구팀은 올해부터 이들을 통해 본격적으로 생산될 망아지 역시 털색이 모두 검정색이거나 흑백얼루기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농진청 국립축산과학원 홍성구 원장은 “유전자 분석 기술을 통해 상품가치가 높고 우수한 씨수말을 선발한 만큼 국내산 승용마 육성 사업이 보다 안정적으로 추진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국내산 승용마 후보 씨수말 네 마리 중 검정말(좌)과 흑백얼루기말(우) - 농촌진흥청 제공
국내산 승용마 후보 씨수말 네 마리 중 검정말(좌)과 흑백얼루기말(우) - 농촌진흥청 제공

전준범 기자

bbeom@donga.com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4년 03월 17일 18:0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6 + 8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