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한국형발사체 개발 '이상 無'

통합검색

한국형발사체 개발 '이상 無'

2014.03.18 18:00
연소기 연소시험 장면 - 미래창조과학부 제공
연소기 연소시험 장면 - 미래창조과학부 제공

  2020년까지 완료 예정인 한국형우주발사체 개발이 차질없이 진행되고 있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한국형발사체 3단 엔진에 적용될 7톤급 연소기의 헤드부 성능과 연소실 벽면 내구성 등을 검증하는 지상연소시험을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18일 밝혔다.

 

  우주발사체에 탑재되는 액체엔진은 가스발생기, 연소기, 터보펌프 등으로 구성되는데, 이 중 연소기는 고온·고압가스를 노즐로 분출해 추진력을 얻는 역할을 한다. 이 때문에 3000도 이상의 초고온에서도 견딜 수 있는 내구성이 필수적이다.

 

  시험을 진행한 항우연 한국형발사체개발사업단 연구진은 설계점을 10초, 20초, 60초, 180초, 230초로 차츰 늘리면서 총 5회에 걸쳐 엔진의 실제 사용 시간인 500초 가동에 성공했다.

 

  이 과정에서 연료와 산화제 모두 정상적으로 공급 및 연소됐으며, 단열 코팅된 연소기 벽면에서도 별다른 손상이 발견되지 않았다. 또, 연소기 성능을 나타내는 주요 인자인 연소특성속도도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업단의 박균제 팀장은 “계속해서 발사체 엔진 주요 구성품간 연계시험, 엔진조립시험, 엔진고공시험 등을 진행할 예정”이라며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에 건설 중인 연소기 연소시험설비가 5~6월쯤 본격 가동되면 발사체 1, 2단에 들어갈 75톤급 액체엔진 구성품에 대한 시험도 실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7 + 6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