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정은경 세계 공학계 리더들에게 말했다 “코로나 극복 위한 과학기술, 전세계가 공유해야” 

통합검색

정은경 세계 공학계 리더들에게 말했다 “코로나 극복 위한 과학기술, 전세계가 공유해야” 

2020.10.13 14:00
13일 세계공학한림원평의회 국제심포지움...과학과 기술 혁신 강조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세계공학한림원평의회 심포지엄 제공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세계공학한림원평의회 심포지엄 제공

“코로나와 일상을 함께하는 ‘위드 코로나(with corona, 코로나와 함께) 시대에는 많은 과학적 근거와 혁신기술 도입이 필요합니다. 안전한 환기시스템, 효율적인 마스크로 안전한 일상생활을 만들고 빅데이터와 인공지능(AI) 기반 역학조사 기술도 중요합니다. 코로나 극복을 위해 개발한 과학과 기술을 전세계인이 누리도록 공유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13일 오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개최된 국제학술행사 '세계공학한림원평의회(CAETS) 2020' 국제심포지움 기조연설에서 코로나 극복을 위한 과학과 기술의 혁신을 강조하며 이렇게 말했다. 정 청장은 특히 이렇게 얻은 지식을 국제 공중보건위기를 이겨내기 위해 전세계에 공유할 필요성을 제기했다.


CAETS는 공학분야 산업계 리더 및 학계 석학의 단체인 각국 공학한림원이 연합해 개최하는 행사다. 전세계 30개국 공학한림원이 참여하며 올해는 한국공학한림원이 13~14일 개최하고 있다. 이날 오후 정 청장은 전세계 공학 전문가들에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코로나19) 극복에 과학과 기술이 갖는 중요성을 강조하기 위해 사전 녹화한 영상을 통해 기조연설에 나섰다.


정 청장은 먼저 지난 1월 이후 국내 코로나19 발생 현황을 공유하고 이후 방역당국이 추진해 온 방역의 기본 전략을 설명했다. 정 청장은 “감염병 유행의 크기를 줄이고 사회적 거리두기로 지역사회 전파를 차단하며 의료 대응으로 치명률을 낮추는 데에도 중점을 두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 과정에서 정부와 민간의 협업이 원활이 이뤄졌고 국민과 의료진의 헌신적인 참여와 연대가 이어졌으며, 정확하고 신속한 정보 소통, 그리고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한 접촉자 파악 등 혁신적인 역학 대응이 주효했다”라고 ‘K-방역’의 성공 요인을 분석했다.


정 청장은 특히 혁신적 대응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정 청장은 산업계 및 학회와 협력해 진단검사법을 신속하게 개발하고 긴급승인제도 활용해 조기에 도입한 점을 가장 먼저 언급했다. 또 승차검진이나 개방형 도보검진 등 검체 채취 시간을 단축한 사례, 역학조사 및 입국자 자가격리, 온라인 교육 등에 ICT 기술을 도입한 사례, 비말차단 마스크를 개발해 보급한 사례 등을 성공적인 대응 사례로 소개했다. 의료대응에서도 중증도에 따라 병상을 배정하고 생활치료센터를 도입한 정책과 원격의료기술을 접목해 환자를 관리한 사례도 언급했다. 


하지만 여전히 해결해야 할 사례도 있다고 언급했다. 현재 환자 관련 위기대응은 감염병예방법에 근거해 이뤄지고 있으며 개인정보를 보호하고 있다. 하지만 여전히 개인의 인권침해 및 개인정보유출의 위험성을 안고 있어 이에 대한 보호 대책이 필요하다. 방역과 경제를 조화시킬 방법, 지속가능한 방역 및 의료대응 체계, 향후 발생할 신종감염병 위기에 대한 대비책 마련 등이 필요하다고 정 청장은 강조했다.

 

오후 송파구 잠실야구장에 설치된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의자에 앉아 잠시 쉬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오후 송파구 잠실야구장에 설치된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의자에 앉아 잠시 쉬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특히 정 청장은 앞으로 오랜 시간 코로나19가 사라지지 않을 가능성이 높은 만큼 ‘위드 코로나’ 시대에 기술적 대응이 필수라고 강조했다. 빅데이터와 AI를 활용한 예측 기술을 향상시키고 지속가능한 일상생활 환경을 만들 기술도 연구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예를 들어 상점이나 식당 등 다중이용시설에서 감염을 예방할 환경을 구축하는 기술이나 고효율 마스크 개발 등이 필수다. 안전하고 효과적인 치료제 및 백신 개발도 아직 숙제다.


정 청장은 마지막으로 국제연대를 강조했다. 그는 “국제 공중보건위기는 개별 국가 단위의 보호로는 해결될 수 없다”며 “코로나 극복을 위한 과학과 기술 성과를 전세계인이 함께 영위하도록 공유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또 인수공통감염병이 많이 발생하는 만큼 동물과 사람, 자연환경이 연결됐다는 ‘원헬스’ 관점의 대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정 청장은 “전세계 공학자들의 협력을 토대로 한 과학과 기술의 발전을 통해 코로나 위기를 신속하게 극복하길 기대한다”며 “한국 질병관리청도 계속 최선을 다하겠다”고 연설을 마무리했다.
 

이날 CAETS2020에서는 그 외에 스마트에너지 네트워크 초연결사회, 스마트사회 미래교육, 기후변화 등을 주제로 발표와 토론이 개최된다. 앞서 개최된 개회식에서느 정세균 국무총리, 정승일 산업부 차관 등이 참석했다.

 

정은경 본부장이 13일 오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개최된 세계공학한림원평의회(CAETS) 2020 국제심포지움 기조연설에서 한국의 방역 경험을 소개하고 있다. 윤신영 기자
정은경 본부장이 13일 오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개최된 세계공학한림원평의회(CAETS) 2020 국제심포지움 기조연설에서 한국의 방역 경험을 소개하고 있다. 윤신영 기자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2 + 3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