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온실가스 줄이는 시멘트 제조기술 국제인증

통합검색

온실가스 줄이는 시멘트 제조기술 국제인증

2020.10.13 17:01
차수성 시멘트 생산 실증 기술 UNFCCC 온실가스 감축 신규 방법론 승인
한국지질자원연구원 홈페이지 캡처
한국지질자원연구원 홈페이지 캡처

국내 연구팀이 값싼 석탄재를 섞는 방법으로 시멘트 생산에서 나오는 이산화탄소를 3분의 1 이상 감축하는 기술을 개발하고 온실가스 감축기술로 국제 인증을 받았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산업통상자원부, 환경부는 한국지질자원연구원 탄소광물플래그십 사업단에서 개발한 이산화탄소 감축 원천기술인 차수성 시멘트 생산 실증 기술이 ‘기후변화에 관한 유엔기본협약(UNFCCC)’에서 온실가스 감축 신규 방법론으로 승인 및 공표됐다고 이달 13일 밝혔다. 차수성 시멘트는 일반 시멘트보다 굳는 시간이 짧고 수축성이 적은 특수 시멘트다.

 

UNFCCC는 온실가스 감축량을 산정하고 이를 표준화해 승인하기 위해 청정개발체제(CDM) 방법론을 도입하고 있다. CDM은 교토의정서에 따라 유엔 주도로 운영되는 국제 온실가스 감축사업 등록제다. 전세계적으로 8198개의 감축사업이 CDM에 등록돼 진행중이다. 한국은 104개 사업을 등록해 실행하고 있다.

 

국가에서 온실가스 감축 기술을 개발하고 이를 통해 줄인 온실가스량을 CDM으로 UNFCCC로부터 방법론을 검증 절차를 거쳐 승인받아야 한다. 방법론이 승인되면 다른 국가도 이를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수단으로 쓸 수 있다. 이달 12일까지 전 세계에서 220건의 방법론이 승인됐다.

 

사업단은 산업부산물인 석탄재 등에 포함된 알루미나(Al₂O₃)를 활용해 차수성 시멘트를 생산하는 기술을 개발했다. 시멘트 원료인 석회석을 산업부산물로 대체해 원가를 절감할 수 있다. 이산화탄소도 저감한다. 이번에 개발한 차수성 시멘트를 생산할 때 나오는 이산화탄소는 시멘트 1t당 0.529t다. 생산량 1t당 0.81t의 이산화탄소가 나오는 일반시멘트 대비 방출량을 34.7% 줄였다.

 

사업단은 1년에 이산화탄소 6t을 처리하는 규모의 실증사업을 수행해 기술을 검증했다. 현재 복합 탄산염과 차수성시멘트를 활용해 폐광산 채움재 등에 적용함으로써 온실가스 감축 원친기술 실증을 추진하고 있다. 공정 표준화를 통해 경제성이 확보되면 해외 수입하는 차수성 시멘트의 수입대체 효과도 기대된다.

 

과기정통부는 “국내에서 개발된 원천기술이 국제적인 온실가스 감축기술로 인정받음에 따라 기술수출의 길을 열었다”며 “해당 감축수단에 대한 기술우위를 확보해 해외 감축사업 확대를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8 + 4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