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혼자서 AI 공부해 실시간 신호등 알리미·게임학습 프로그램 만든 청소년들

통합검색

혼자서 AI 공부해 실시간 신호등 알리미·게임학습 프로그램 만든 청소년들

2020.10.18 12:00
국립중앙과학관, AI 자율탐구 성과대회 결과 발표
국립중앙과학관 제공
국립중앙과학관 제공

횡단보도를 인식해 실시간으로 신호를 알려주는 인공지능(AI)을 개발하고 생명체 진화를 모방하는 유전 알고리즘으로 게임학습 프로그램을 만든 중학생과 고등학생이 2020년 AI 자율탐구 성과대회 최고상을 받았다.

 

국립중앙과학관은 2020년 인공지능(AI) 자율탐구 성과대회 결과를 이달 18일 발표했다. ‘횡단보도 알리미 만들기’를 탐구한 신채은 양(세종 금호중 2)과 ‘유전 알고리즘을 이용한 게임학습 프로그램 만들기’를 탐구한 조형준 군(대전과학고 2)이 최고상인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상을 받았다.

 

유민준 군(경기 성남 분당대진고 2), 채민준 군(대전 탄방중 1), 임정훈 군(대구 포산중 2), 박종모 군(대전과학고 2), 최재민 군(대전 외삼중 1), 권건희 군(세종과학예술영재학교 2)은 국립중앙과학관장상을 받았다.

 

AI 자율탐구 프로그램은 중앙과학관이 제시한 7개 탐구과제 중 1개 과제를 참여 학생들이 자율적으로 선정해 6개월간 탐구하는 프로그램으로 올해 3월부터 운영됐다. 중학생 29명과 고등학생 25명 등 54명이 참여했다. 성과대회에는 중학생 15명, 고등학생 9명 등 24명이 참여했다. 중앙과학관은 정부출연연구기관 연구원과 KAIST 석박사과정 학생으로 구성된 인공지능 자문단을 통해 참여 학생들에게 자문 서비스를 제공했다.

 

평가위원장인 박영준 대전만년고 교사는 “AI 자율탐구 성과대회는 AI 지식만을 겨루는 대회가 아니어서 창의성과 함께 향후 발전 가능성까지 고려하여 평가했다”며 “최종 8명의 수상자들은 AI에 대한 기초적인 지식을 보유함은 물론 이를 창의적으로 활용하고자 하는 탐구노력이 돋보였다”고 말했다.

 

유국희 중앙과학관 관장은 “국가경쟁력의 핵심요소로 부각되고 있는 AI 탐구분위기 확산을 위해 중앙과학관은 자율탐구 프로그램 외에 학교 AI 동아리 지원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며 “올해 운영 경험을 활용하여 ’21년에는 수준별로 차별화된 탐구과제 개발과 다양한 참고자료를 제공하는 등 청소년들이 AI를 쉽게 탐구할 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6 + 2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