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테니스 판도 바꿀 스마트 라켓 나왔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4년 03월 26일 17:42 프린트하기

 

  1970년대 나무 라켓으로 11차례나 그랜드 슬램을 달성하며 세계 최고의 테니스 선수로 불리던 비외른 보리. 그러나 그도 신소재 알루미늄과 그라파이트로 만든 라켓이 등장하면서 한물 간 선수가 됐다.

 

  이제는 ‘스마트 라켓’이 테니스의 판도를 바꿔놓을지 모르겠다.

 

라켓에 센서가 들어 있는
라켓에 센서가 들어 있는 '바볼랏 플레이'. - 바볼랏 제공

  남자 테니스 세계랭킹 1위 라파엘 나달도 사용한다는 테니스 라켓 회사 ‘바볼랏(Babolat)’이 최근 출시한 ‘바볼랏 플레이’가 그 주인공.

 

  겉으로 보기에는 일반 라켓과 다를 바 없지만 바볼랏 플레이의 손잡이 안쪽에는 센서가 들어 있어 경기 중 서브 속도와 강도, 공이 라켓에 닿았을 때 충격량 등 다양한 물리량을 측정한다.

 

  이 정보는 스마트폰이나 컴퓨터로 전송돼 경기 후 선수가 확인할 수 있다. 실제로 나달은 바볼랏 플레이 시연회에서 이 라켓으로 테니스 경기를 선보였다.

 

  바볼랏 측은 바볼랏 플레이가 남자프로테니스협회(ATP)와 여자프로테니스협회(WTA)로부터 사용 승인을 얻었다고 밝혔다.


  한편 일본 가전회사 소니도 올해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가전 전시회 ‘CES’에서 이와 비슷한 ‘테니스 센서’를 선보였다. 테니스 라켓에 이 센서를 붙이면 스윙 속도와 테니스 타구 정보 등이 기록된다.

 


이현경 기자

uneasy75@donga.com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4년 03월 26일 17:42 프린트하기

태그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8 + 10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