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코로나19 연구속보] 코로나19 재감염 사례 발견됐지만…과학자들 “여전히 드문 사건”

통합검색

[코로나19 연구속보] 코로나19 재감염 사례 발견됐지만…과학자들 “여전히 드문 사건”

2020.10.29 11:51
최근 멕시코에서 코로나19 재감염 사례를 285건 더 발견했다는 연구가 발표됐다. 과학자들은 바이러스 게놈의 확연한 차이가 발견되지 않을 시 재감염 여부를 논의하는 것은 의미가 없고, 바이러스의 재감염 사례 자체가 그리 새삼스럽지도 않다고 일축한다. 사진 더사이언티스트 갈무리 제공
최근 멕시코에서 코로나19 재감염 사례를 285건 더 발견했다는 연구가 발표됐다. 과학자들은 바이러스 게놈의 확연한 차이가 발견되지 않을 시 재감염 여부를 논의하는 것은 의미가 없고, 바이러스의 재감염 사례 자체가 그리 새삼스럽지도 않다고 일축한다. 사진 더사이언티스트 갈무리 제공

코로나19 재감염 여부 확인을 통해 대중에게 면역력과 예방접종에 대한 정보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 18일(현지시간) ‘메드 아카이브’(medRxiv)에 게재된 출판 전 논문에 따르면, 멕시코에서 최소한 285명이 코로나19에 두 번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다. 비록 해당 연구가 논문 채택을 위한 최종 검토를 받은 것은 아니지만, 적어도 코로나19의 재감염 가능성을 평가한 가장 대규모의 연구라는 점에서 주목할 만하다. 재감염 연구는 초기 감염 이후 바이러스에 대한 면역력 지속 시간과 이것이 장차 백신 접종 방식에 어떤 영향을 미칠 수 있는지에 대한 과학적 논의를 촉발시킬 수 있다.

멕시코 산 세바스찬에 위치한 콜리마 유니버시아드 연구소의 카를로스 에르난데스 수아레즈 박사는 “만약 면역력이 나쁘거나(낮거나) 존재하지 않는다는 사실이 발견된다면 백신 정책에 가장 큰 걸림돌이 될 것”이라며 “생존자의 면역력 및 보호 정도에 대한 현재의 데이터로는 미래 백신 치료법에 어떤 결론도 내릴 수 없다”고 전망했다.

그의 연구팀은 올해 3~7월 코로나19 확진환자 10만432명의 병원 기록을 분석한 결과를 보면, 285명(0.26%)만이 코로나19 재감염 징후를 보였다. 연구팀은 재감염 빈도를 확인코자 관련 연구를 확인했다. 특히 연구팀은 영국 레스터 대학의 임상 바이러스학자인 줄리안 탕이 지난 8월 감염학술지 편집자에게 보낸 보고서를 통해 재감염 정의 기준을 참고했다.

보고서에는 감염 초기 PCR 검사를 통한 양성 판정, 회복 및 음성 여부 확인을 위한 PCR 검사, 최초 양성 판정 시 최소 28일 후 재확인한 PCR 검사 결과 등이 포함돼 있었다. 관련해 7월 메드 아카이브에 게재된 다른 연구를 보자. 해당 연구에는 재감염 의심자의 경우, 최초 감염 후 최소 28일이 지난 후부터 특정 코로나19 항체가 분리되기 시작한다는 증거가 제시됐다. 즉, 2차 감염 의심자는 최초 감염 후 최소 28일내 증상이 발견되어야 한다.

에르난데스 수아레스 박사와 연구팀은 이에 따라 병원 기록을 조사해 PCR 검사로 코로나19 재감염 판정 후 치료를 받은 285명의 환자를 확인했다. 이에 대해 에르난데스 수아레즈 박사는 “환자들이 그 사이에 검사를 받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연구팀은 14명의 환자에 대한 검사를 진행, 음성 반응이 나왔다. 반면, 나머지 환자들은 첫 번째 검사 이후 28일이나 그 이후 검사를 통해 양성 결과가 나왔고, 어떤 경우에는 60~70일 후 두 번째 양성 반응이 나왔다.

에르난데스 수아레즈 박사는 “환자들은 평균 66일 동안 합병증과 문제 증상도 없는 상태에서 재감염 문제로 다시 내원했다”고 말했다. 즉, 초기 감염으로 인한 장기간의 증상이라기 보단 2차 감염의 징후라는 것이다.

연구에 참여하지 않은 줄리안 탕 교수는 “단일 감염으로 인한 재감염이나 장기간 지속되는 질병에 대한 양성 반응 사이의 음성 검사 결과 등의 데이터가 존재하지 않는다면 더 이상의 확인은 어렵다”고 밝혔다. 탕 교수는 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RSV) 등의 다른 바이러스가 반복적으로 재감염을 일으킬 수 있다는 점을 들어 “(코로나19) 재감염이 새삼스럽지는 않고 정상적인 현상”이라며 “코로나19 재감염이 잦은 빈도로 발생하는지 조차 확실치 않다”고 일축했다.
 
코로나19 재감염이 가능한 유전적 증거

코로나19 재감염이 발생할 수 있다는 첫 징후는 홍콩과 유럽, 그리고 네바다의 사례보고에서 발견됐다. 일부 사례에서 분명한 재감염이 확인되는 이유는 초기 및 두 번째 감염을 일으킨 코로나19 바이러스의 게놈이 달랐기 때문이었다. 뉴욕 컬럼비아 대학의 바이러스학자인 안젤라 라스무센은 “첫 번째와 두 번째 양성 면봉의 바이러스 변종이 다를 경우에만 재감염을 증명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참고로 코로나19 바이러스는 RNA 게놈을 갖고 있다. 이는 DNA 바이러스 게놈보다 돌연변이 비율이 높다. 사실 변이율은 너무 빠르기 때문에 안젤라 박사는 “감염된 개별 호스트 내에서도 여러 변종 바이러스가 있을 수 있다”며 “확진환자가 얼마나 많은지를 고려하면, 코로나19 바이러스 변종들이 생겨났고, 동일한 바이러스에 감염될 가능성은 매우 낮다”고 강조했다.

※ 참고자료

https://www.the-scientist.com/news-opinion/more-sars-cov-2-reinfections-reported-but-still-a-rare-event-68089
https://www.medrxiv.org/content/10.1101/2020.10.14.20212720v1

 

※ 출처 : 한국과학기자협회 포스트 

https://post.naver.com/viewer/postView.nhn?volumeNo=29819985&memberNo=36405506&navigationType=push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5 + 5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