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백신 업데이트]아스트라제네카 백신, 고령층에서도 효과 보여

통합검색

[백신 업데이트]아스트라제네카 백신, 고령층에서도 효과 보여

2020.10.27 17:03
식약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사전검토 시작
아스트라제네카 제공
아스트라제네카 제공

다국적 제약사인 아스트라제네카와 영국 옥스퍼드대가 개발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코로나19) 백신이 고령층에서도 효과가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코로나19가 고령층에 감염될 때 더 위험하다고 경고하고 있어 백신의 효과에 관심이 쏠린다. 


미국 CNBC는 26일(현지시간) 아스트라제네카 대변인이 e메일을 통해 “코로나19에 걸렸을 때 더 치명적일 수 있는 고령층에서도 젊은층과 비슷한 백신 효과가 나타났다”며 “AZD1222(아스트라제네카가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 명칭)의 안전성과 약효가 더욱 확실해졌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아스트라제네카는 18~55세 성인 약 1000명을 대상으로 AZD1222를 투여하는 임상시험을 진행한 결과 대부분이 체내에서 항체가 형성됐다는 결과를 의학전문지 ‘랜싯’ 7월 20일자에 공개한 바 있다. 

 

WHO가 10월 19일 공개한 코로나19 백신 개발 동향 보고서 초안과 뉴욕타임스의 백신 추적 상황을 종합하면 현재 전 세계에서 48개의 백신 후보물질이 임상시험을 진행 중이다. 이 가운데 임상 3상에 진입한 백신은 아스트라제네카를 포함해 총 11개다. 

 

WHO는 보고서에서 수십 개의 후보 백신이 임상 단계에 진입했으며, 이 가운데 일부는 공식 승인을 받기 전 이미 대규모 시험에 사용되고 있다고 밝혔다. 중국과 러시아는 자국의 백신 2종에 대해 각각 긴급사용을 승인한 상태이며, 아랍에미리트(UAE)도 중국 시노팜의 백신에 대해 긴급사용을 승인해 사용 중이다.   


CNBC는 백신 접종 후 약 1년간 면역 기능을 유지할 것이라는 파스칼 소리오트 아스트라제네카 CEO의 7월 발언을 언급하며 백신의 효능에 무게를 실었다.  

 

영국 옥스퍼드대 제너 연구소 책임자인 에이드리언 힐 교수는 26일(현지시간) 데일리메일과의 인터뷰에서 “백신 긴급사용 승인이 떨어지면 크리스마스 이전 의료진, 노인 등을 상대로 접종을 시작할 수 있다”며 “승인 절차를 완전히 마치고 나면 2021년 초부터는 일반인도 백신을 접종할 수 있다”고 말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7일 국내에서 승인한 코로나 19 의약품 임상시험 가운데 백신은 2건으로 제넥신의 DNA 백신의 임상이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또 코로나19 의약품의 신속한 허가를 위해 허가신청이 예상되는 제품에 대해 ‘허가전담심사팀’을 구성하고 사전심사를 하는 체계를 마련했으며, 현재 아스트라제네카에서 개발 중인 백신에 대해 허가전담팀을 구성해 전임상 시험자료에 대한 사전검토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 + 1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