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위성인터넷 스타링크, 월사용료 11만원 장비설치비 56만원

통합검색

위성인터넷 스타링크, 월사용료 11만원 장비설치비 56만원

2020.10.28 12:50
스타링크 위성의 상상도다. 스페이스X 제공
스타링크 위성의 상상도다. 스페이스X 제공

지구 궤도에 수만 대의 위성을 쏘아 올려 전 세계에 위성인터넷을 제공하는 미국 우주개발기업 ‘스페이스X’의 위성인터넷 프로젝트 ‘스타링크’가 고객을 대상으로 초기 서비스를 시작한다. 한 달 이용요금은 약 11만 원으로 책정했다. 장비 설치비는 56만원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스페이스X는 이달 27일 위성인터넷 ‘스타링크’의 베타 서비스 신청을 문의한 고객들에게 서비스 요금 등을 안내한 이메일 안내문을 발송했다고 미국 CNBC 등이 보도했다. 스타링크는 소형 위성 1만1925개를 지구 저궤도에 발사해 전 세계에 초고속 위성 인터넷망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계획이다.

 

안내문에 따르면 스타링크 베타 서비스 이용료는 한 달에 99달러(약 11만 원)다. 서비스 이용을 위해서는 위성에 연결하기 위한 접시 모양의 장치와 이를 세울 삼각대, 와이파이 라우터 등을 구매하는 비용 499달러(약 56만 원)를 먼저 내야 한다.

 

스페이스X는 이번 베타 서비스를 미국과 캐나다 지역에 한정해 제공한다. 스페이스X는 구글 플레이스토어와 아이폰 앱스토어에 스타링크 인터넷 활용에 필요한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공개했다. 앱 소개에 따르면 올해 미국과 캐나다 지역에 베타서비스를 제공하고,  내년에는 인구가 많은 지역을 중심으로 전 세계에 제공될 예정이다.

 

인터넷 커뮤니티 ′레딧′에는 스타링크 베타서비스 신청을 안내하는 스페이스X의 이메일 내용을 캡처한 캡처본이 올라왔다. 레딧 캡처
인터넷 커뮤니티 '레딧'에는 스타링크 베타서비스 신청을 안내하는 스페이스X의 이메일 내용을 캡처한 캡처본이 올라왔다. 레딧 캡처

스페이스X는 안내문에서 스타링크 시스템을 개선함에 따라 향후 몇 달 동안 데이터 속도는 초당 50메가비트(Mb)에서 150Mb 사이, 지연 시간은 20밀리초(ms·1000분의 1초)에서 40ms 사이를 보일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이는 4세대 이동통신(LTE) 정도 속도로 온라인 비디오 게임이나 고화질(HD) 영화를 끊김없이 즐길 수 있는 수준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8월 발표한 한국의 LTE 평균 속도와 지연시간인 초당 158.53Mb, 35ms와 비슷하거나 조금 못 미친다. 인터넷 속도 측정 사이트 ‘스피드테스트’를 운영하는 우클라가 28일 발표한 세계 평균 모바일 인터넷 속도 36.96Mb보다는 최대 4배 빠르다.

 

스페이스X는 올해 여름부터 스페이스X 직원을 대상으로 스타링크 비공개 테스트를 진행해 왔다. 스페이스X는 지난달 테스트 결과 다운로드 속도가 초당 100Mb라고 발표했으나 우클라 스피드테스트에 따르면 초당 11~60Mb의 평균 속도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에도 이와 비슷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스페이스X는 이달 24일 60기의 위성을 추가로 발사하며 지금까지 총 895기의 위성을 발사했다. 이중 궤도에 남아있는 위성은 844기다. 전 세계에 인터넷망을 구축하기에는 불충분하나 미국 북서부와 캐나다 등에 인터넷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수준이다. 일론 머스크 스페이스X 최고경영자(CEO)는 “‘중요한 운영 능력’을 제공하기 위해 800기의 위성이 필요할 것”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이번 스타링크 베타 서비스는 ‘아무것도 하지 않는 것보다 낫다’ 라는 뜻의 ‘베터 댄 낫씽 베타(Better Than Nothing Beta)’로 이름 지어졌다. 이름처럼 스페이스X는 이번 서비스에 대해 전혀 연결되지 않는 짧은 기간도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더 많은 위성을 발사하고 지상국을 설치하며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 등을 거치면 2021년 여름에는 지연 시간을 16~19ms로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도 설명했다.

 

구글 플레이스토어에 올라온 스타링크 애플리케이션의 구동 모습이다. 구글 플레이스토어 캡처
구글 플레이스토어에 올라온 스타링크 애플리케이션의 구동 모습이다. 구글 플레이스토어 캡처

이번에 제공하는 서비스는 스페이스X가 당초 제공하기로 한 초고속 유선인터넷 수준의 속도인 초당 1기가비트(Gb) 속도에 한참 못 미친다. 스페이스X는 위성을 최소 4400개 이상 쏘아 올려야 이정도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스페이스X는 1만 1925기의 위성을 발사하고 인터넷망을 구축하는 데 약 100억 달러(11조 2970억 원) 이상이 들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를 통해 2025년까지 300억 달러(33조 8370억 원)의 이익을 볼 것으로 예상한다. 스페이스X는 스타링크가 전 세계 통신 사업의 점유율 일부를 확보하면 로켓 사업으로 벌어들이는 매출의 10배 이상을 벌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3 + 1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