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대한민국 엔지니어상에 강병일 연구위원·박상혁 수석연구원

통합검색

대한민국 엔지니어상에 강병일 연구위원·박상혁 수석연구원

2020.11.09 12:00
강병일 LG화학 연구위원(왼쪽)과 박상혁 일신웰스 수석연구원이 이달의 대한민국 엔지니어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강병일 LG화학 연구위원(왼쪽)과 박상혁 일신웰스 수석연구원이 이달의 대한민국 엔지니어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가전에 쓸 수 있을 정도의 고품질 폐플라스틱 재활용 합성수지 소재를 개발한 강병일 LG화학 연구위원과 효소 촉매를 이용한 식물유 가소제를 세계 처음으로 개발한 박상혁 일신웰스 수석연구원이 이달의 대한민국 엔지니어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는 대한민국 엔지니어상 올해 11월 대기업 수상자로 강 연구위원을, 중소기업 수상자로 박 수석연구원을 각각 선정했다고 밝혔다.

 

강 연구위원은 잘 보이면서도 변형이 쉬운 아크로니트릴부타디엔스티렌(ABS) 신제품과 폐플라스틱을 재활용한 흰색 ABS를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 ABS는 가전이나 자동차 등에 쓰이는 합성수지다. 최근 화학 분야 기업들은 환경규제가 강화되면서 플라스틱을 재활용한 소재를 개발하고 있다. 강 연구위원이 개발한 재활용 ABS는 제품 외장에 쓰일 정도의 흰색을 확보해 가전제품 등에 쓰일 것으로 기대받고 있다.

 

강 연구위원은 “탁월한 품질의 플라스틱 소재를 개발하고 적용할 수 있는 분야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화학업체들이 자원 선순환에 앞장서는 친환경 기업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 수석연구원은 세계 최초로 효소 촉매를 이용해 식물유 가소제를 개발했다. 가소제는 플라스틱을 가공할 때 첨가하는 재료다. 환경호르몬 문제로 규제되고 있는 프탈레이트 가소제를 대체하기 위해 최근 식물유 가소제가 개발되고 있으나 한국에서는 원료가 비싸고 품질 유지가 어려워 일본 등 해외 수입에 의존하고 있다. 박 수석연구원은 가소제 제조공정에 화학 촉매 대신 생물전환공정을 활용한 효소 합성법을 도입했다. 값싼 비용으로 우수한 품질의 제품 제조가 가능해지며 국내 소재 산업의 경쟁력을 높였다는 평가다.

 

박 수석연구원은 “식용가능한 식물유를 원료로 한 가소제 기술개발로 친환경 PVC 제품 생산에 주력해 국민건강과 안전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대한민국 엔지니어상은 산업현장의 기술혁신을 장려하고 기술자 우대 풍토를 조성하기 위해 만들어진 상이다. 매달 대기업과 중소기업 엔지니어를 1명씩 선정해 과기정통부 장관상과 상금 700만 원을 수여한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3 + 9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