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동굴에서 기후 변화 단서 찾았다

통합검색

동굴에서 기후 변화 단서 찾았다

2014.03.31 18:00

 북반구의 기온이 오르면 남반구의 기온이 떨어지고, 북반구에 비가 많이 오면 남반구에는 비가 적게 온다. 이른바  ‘시소현상’이다.

 

  시소현상이 극명하게 드러나는 곳은 열대와 아열대 지역이다. 그런데 최근 온대 지역에서도 지난 55만년간 시소현상이 나타났다는 연구결과를 국내 연구진이 발표했다.

 

  단서는 강원도 백룡동굴과 관음동굴 등 15개 석회암 동굴이었다. 석회암 동굴에서는 석회석이 녹은 물이 떨어지며 천장에서부터 종유석이, 바닥에서부터 석순이 자란다. 이들은 동굴 내부라는 특성상 외부환경에 노출되지 않아 훼손이 덜하고, 세계 곳곳에 분포해 있어 기후 변화에 중요한 단서를 제공한다.

 

  조경남 한국지질자원연구원 박사팀은 종유석과 석순의 나이, 성장 당시 온도 등을 측정했다. 이들 단면에 구멍을 뚫은 뒤 탄소나 산소의 동위원소를 이용해 나이를 측정하고 성장할 당시 온도를 추정한 것이다. 그 결과 종유석이나 석순이 간빙기에는 빠르게 자라고, 빙하기에는 느리게 자라는 것으로 조사됐다.

 

  빙하기와 간빙기는 번갈아 찾아온다. 종유석과 석순은 12만 년 전부터 4만 년 전까지의 간빙기에는 빠른 성장을, 16만 년 전부터 12만 년 전까지, 4만 년 전부터 최근까지의 빙하기에는 정체된 성장을 보였다.

    

  연구팀은 이들 자료를 호주 동굴에서 얻은 자료와 비교해 봤다. 그 결과 우리나라의 기온이 오르는 동안 호주의 기온은 낮아지고, 반대로 우리나라의 기온이 낮아지면 호주의 기온이 높아지며 시소현상이 분명하게 드러났다.

 

  조경남 박사는 “종유석이나 석순을 이용해 열대 일부지역의 시소현상이 온대지역에서도 나타났다는 사실을 최초로 규명했다”면서 “이는 북반구에 추위가 찾아왔던 시기에 전 지구적인 추위가 동반됐다고 믿는 기존의 통념을 뒤집은 것”이라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세계적 과학학술지 ‘네이처’ 30일자 온라인판에 실렸다.

 

 한반도의 석회암 동굴 내 종유석과 석순에서 얻은 자료를 남반구 호주에 위치한 석회암 동굴에서 얻은 자료와 비교한 결과, 두 지역 기후변화가 상반된 패턴을 보였다. - 지질자원硏 제공

한반도의 석회암 동굴 내 종유석과 석순에서 얻은 자료를 남반구 호주에 위치한 석회암 동굴에서 얻은 자료와 비교한 결과, 두 지역 기후변화가 상반된 패턴을 보였다. - 지질자원硏 제공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7 + 3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