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민간 우주인 수송 시대 막 올랐다…스페이스X 유인우주선 첫 발사 성공

통합검색

민간 우주인 수송 시대 막 올랐다…스페이스X 유인우주선 첫 발사 성공

2020.11.16 11:23
한국 시간 16일 오전 9시 27분 우주인 4명을 태운 우주선이 탑재된 스페이스X의 팰컨9 로켓이 발사되고 있다. NASA 제공.
한국 시간 16일 오전 9시 27분 우주인 4명을 태운 우주선이 탑재된 스페이스X의 팰컨9 로켓이 발사되고 있다. NASA 제공.

민간 우주기업이 국제우주정거장(ISS)에 우주인을 보내는 민간 우주 수송 시대가 열렸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창업자가 이끄는 민간 우주기업 스페이스X는 우주인 4명을 태운 유인 캡슐 ‘리질리언스(Resiliece)’가 미국 동부 현지시간으로 15일 오후 7시 27분(한국 시간 16일 오전 9시 27분) 플로리다주 케네디우주센터에서 발사에 성공했다. 

 

지난 5월 스페이스X는 미국항공우주국(NASA) 소속 우주비행사 2명을 유인 우주선 ‘드래건’에 태워 ISS에 보냈다가 8월 다시 지구로 귀환시키는 ‘데모-2 미션’에 성공했다. ‘크루-1(Crew-1)’이라는 이름을 붙인 이번 미션은 우주인 4명을 우주선에 태워 ISS로 보내는 첫 공식 미션이다. 

 

NASA는 이번 발사 성공으로 민간 우주 수송 시대가 본격적으로 열렸다고 강조했다. 4명의 우주인이 6개월 동안 ISS에서 임무를 마치고 성공적으로 지구로 귀환하면 2011년 우주 왕복선 퇴역 이후 처음으로 민간 주도 우주인 수송에 성공하게 된다. 2011년 7월 21일 스페이스 셔틀 ‘아틀란티스’가 마지막 우주 왕복선 임무를 수행한 지 약 9년 2개월 만이다. 

크루-1 미션에 참여한 우주인들. 왼쪽부터 섀년 워커, 빅터 글로벌, 마이크 홉킨스, 소이치 노구치. NASA 제공.
크루-1 미션에 참여한 우주인들. 왼쪽부터 섀년 워커, 빅터 글로벌, 마이크 홉킨스, 소이치 노구치. NASA 제공.

이번 크루-1 미션에 투입된 우주인은 4명이다. NASA 소속 우주선 선장 마이크 홉킨스(51), 조종사 빅터 글로버(44), 여성 물리학자 섀넌 워커(55)와 일본 우주항공연구개발기구(JAXA) 소속 노구치 소이치(55)가 주인공이다.

 

이중 빅터 글로버는 ISS에 장기 체류하는 첫 흑인 우주인으로 이름을 올리게 됐다. NASA는 지금까지 17명의 흑인 우주비행사를 배출했지만 ISS에 장기간 머물면서 임무를 수행한 사례는 아직 없다. 일본 JAXA 소속 우주인도 이번 미션에 합류한 점도 눈에 띈다. 

 

스페이스X는 이번 크루-1 발사에 활용된 로켓 팰컨9의 1단 엔진을 회수하는 데도 성공했다. 한국 시간으로 16일 9시 27분에 발사된 뒤 정확히 9분 후 팰컨9의 1단 엔진은 스페이스X의 드론쉽에 터치다운했다. 65번째 1단엔진 회수 성공으로 드론쉽으로 회수한 것은 12번째 성공이다. 스페이스X는 이번에 회수한 1단 엔진을 2021년 봄으로 예정된 다음번 유인 우주선 발사에도 활용할 예정이다. 

 

크루-1 미션을 수행하는 우주인들은 미국 동부 시각으로 16일 오후 11시경(한국 시간 17일 오후 1시) ISS와 도킹할 예정이다. 도킹에 성공하면 4명의 우주인들은 6개월 동안 ISS에 체류하면서 미세중력 환경에서의 유전자 실험과 작물 재배 실험, 식품 생리학 연구 등을 진행하고 내년 5월 지구로 귀환할 예정이다. 

유인 우주선 드래건에 탑승해 ISS로 향하는 우주인들. 발사 영상 캡처.
유인 우주선 드래건에 탑승해 ISS로 향하는 우주인들. 발사 영상 캡처.

리질리언스는 14일 발사될 예정이었지만 1단 엔진 회수를 위한 기상 조건 등을 고려해 발사 시점이 15일 밤으로 조정됐다. 

 

스페이스X는 “이번 크루-1 미션은 미래 유인 우주 탐사의 발판이 될 것”이라며 “달과 화성 등 유인 행성 탐사를 위한 토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1 + 3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