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한반도 덮친 중국발 초미세먼지 17일까지 이어진다

통합검색

한반도 덮친 중국발 초미세먼지 17일까지 이어진다

2020.11.16 14:00
서울 등 수도권 초미세먼지 농도가 ′나쁨′ 수준을 보인 16일 오전 서울 종로 일대가 뿌옇다. 연합뉴스 제공
서울 등 수도권 초미세먼지 농도가 '나쁨' 수준을 보인 16일 오전 서울 종로 일대가 뿌옇다. 연합뉴스 제공

초미세먼지(PM2.5)가 다시 한국을 덮쳤다. 지난 15일 오후 2시 서울 지역에 초미세먼지 주의보가 발령됐다. 지난 2월 22일 이후 8개월여 만에 처음이다. 이 같은 초미세먼지는 17일까지 수도권과 세종, 충북, 대구를 중심으로 농도 36㎍/㎥이상의 높음 수준을 보일 전망이다. 중국과 북한 등 국외에서 유입된 것이 국내 대기 정체로 축적됐고, 겨울에 자주 한반도로 부는 서풍이 영향을 끼친 탓이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국립환경과학원은 16일 서울·충청·강원 영서·전북 등 전국 곳곳의 초미세먼지 농도는 ‘나쁨(36∼75㎍/㎥)’ 수준을 기록해 전일 내려진 초미세먼지 주의보 발령이 유지된다고 밝혔다.


초미세먼지는 지름이 2.5 마이크로미터(㎛, 100만 분의 1m) 이하인 입자로, 외부에서 자동차 매연에 노출될 때나 실내에서 가스레인지로 요리를 할 때처럼 화석연료가 연소할 때 생성된다. 흔히 미세 탄소류나 황산화물, 질소산화물 등의 입자들이 대기 속의 수증기나 암모니아 등과 결합한 형태를 띤다. 초미세먼지에 노출될 시 치매를 유발하는 등 인체에 해로운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초미세 먼지 농도는 35㎍/㎥을 초과하면 ‘나쁨’, 75㎍/㎥을 초과하면 ‘매우 나쁨’이다. 지난 12일부터 수도권과 충청권 등 중서부 지역의 하루 평균 초미세먼지 농도가 50㎍/㎥ 정도로 높아졌다. 전북·충남·경기·인천 등 일부 지역에도 초미세먼지 주의보가 내려졌다. 17일도 수도권과 세종, 충북, 대구를 중심으로 초미세먼지 농도가 '높음’ 이상 수준일 것으로 예상된다.


한반도로 미세먼지가 다시 돌아온데에는 중국과 북한 등 국외에서 유입된 미세먼지가 역할을 했다는 주장이 제기된다. 기상청 대기질통합예보센터는 15일 "지난 12일에 중국·북한 등 국외에서 유입된 미세먼지가 국내 대기 정체로 축적됐다"며 "오늘(15일)은 축적됐던 미세먼지가 서해상으로 이동했다가 고기압의 이동으로 다시 들어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실제 중국 베이징의 경우 지난 11일 초미세먼지 농도가 99㎍/㎥까지 치솟았다. 겨울철이 되며 중국 내 난방 수요가 늘어났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코로나19)으로 가동을 멈췄던 공장들이 본격적으로 가동되며 초미세먼지 농도가 치솟았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렇게 치솟은 초미세먼지 농도가 한국에까지 영향을 주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한국과 중국, 일본 3국이 공동으로 참여한 초미세먼지 관련 분석 보고서도 같은 내용을 담고 있다. 국립환경과학원은 한중일 3국의 연구 결과를 토대로 ‘동북아 장거리 이동 대기오염물질 국제 공동연구(LPT)’ 요약 보고서를 지난해 11월 발표했는데, 지름이 2.5마이크로미터(㎛) 이하인 초미세먼지(PM2.5)의 32%는 중국에서 비롯된 것이라는 결론을 내렸다. 


한중일 3국 연구팀이 2017년 대기 질 모델 기법을 이용해 한국(서울, 대전, 부산), 중국(베이징, 톈진, 상하이, 칭다오, 선양, 다롄), 일본(도쿄, 오사카, 후쿠오카) 등 주요 도시의 초미세먼지 발생 요인을 분석한 결과다. 
 

17일 이후에야 공기질이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18~20일까지 공기질이 깨끗하다가 주말에 서울와 경기, 충창도의 공기질이 나빠질 것으로 예보됐다. 기상청 대기질통합예보센터는 “16일 다시 서풍이 불면서 미세먼지가 중서부 쪽으로 이동할 것으로 보인다"며 "여기에다 상층으로 들어오는 국외 미세먼지가 더해져 중서부 지역을 중심으로 미세먼지 농도가 나쁠 것”이라고 전망했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20 + 10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