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트럼프, 코로나 백신 사용승인 늦다며 FDA 관리들 닦달"

통합검색

"트럼프, 코로나 백신 사용승인 늦다며 FDA 관리들 닦달"

2020.12.03 10:05
비서실장은 FDA국장 백악관 소환…"서방 첫 승인 업적 잃을까 분노"

"트럼프, 코로나 백신 사용승인 늦다며 FDA 관리들 닦달"

 

비서실장은 FDA국장 백악관 소환…"서방 첫 승인 업적 잃을까 분노"

 

 

 

 

 


연합뉴스 제공
 
기자회견 중인 스티브 한 미국 식품의약국(FDA) 국장(왼쪽)을 바라보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오른쪽) .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개발'을 자신의 업적으로 삼으려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백신 사용승인이 늦다는 이유로 식품의약국(FDA)을 질책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1일(현지시간)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관계자 4명을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과 보좌진이 코로나19 백신 승인을 위해 신속히 움직이지 않는다며 FDA 관계자들을 닦달했다고 보도했다.

 

 

또 마크 메도스 백악관 비서실장과 앨릭스 에이자 보건복지부 장관이 이번 주 일련의 회의에서 FDA가 코로나19 백신 승인 기준을 엄격히 잡은 것을 두고 스티브 한 국장을 비롯해 FDA 고위직을 다그쳤다고 전했다.

 

 

실제 한 국장은 이날 백악관에 '소환'돼 메도스 실장 주재로 한 시간 반가량 진행된 회의에서 백신 개발상황을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인터넷매체 악시오스는 FDA가 백신 사용승인 관련 업무를 게을리했는지 따지고자 메도스 실장이 한 국장을 불렀다고 보도했다.

 

 

이날 폴리티코는 FDA의 코로나19 백신 긴급사용 승인이 일러야 10일 나올 전망으로 영국보다 사흘 늦어 '서방국가 중 첫 코로나19 백신 승인' 타이틀을 뺏길 수 있는 점이 이를 트럼프 대통령의 핵심 업적으로 보는 백악관 관리들의 분노를 키웠다고도 전했다.

 

 

이와 관련해 한 고위관계자는 폴리티코에 "미국에서 개발된 백신이 영국이나 유럽연합(EU)에서 먼저 승인된다고 상상하면 터무니없지 않으냐"라고 말했다.

 

 

FDA는 10일 '백신·생물의약품 자문위원회'(VRBPAC)를 열어 미국 제약사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의 코로나19 백신 긴급사용을 승인할지 결정할 예정이다. 화이자와 바이오엔테크는 지난달 20일 이를 신청했다.

 

 

FDA는 코로나19 백신 긴급사용 승인에 최소 두 달 치 안전성 검증자료를 요구한다.

 

 

FDA는 수억 명이 맞을 코로나19 백신의 효과와 안전성을 철저히 검증해야 한다는 입장이지만 일각에선 코로나19가 연일 확산하는 위기 상황에서 지나친 요구라는 비판이 나온다.

 

 

한 국장은 지난달 30일 백악관 주재 주지사 전화회의에서 "현재 쉴 새 없이 일하고 있고 빠르게 움직여야 한다는 책임감도 느끼지만 우리는 모든 백신의 효과와 안전성이 우리가 설정한 높은 기준을 충족하게 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jylee24@yna.co.kr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재영

관련 태그 뉴스

태그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4 + 10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