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원전사고 최후의 보루는 바로 이것!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4년 04월 15일 18:00 프린트하기

  2011년 발생한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고.

 

  원전의 노심이 용융되며 방사성 물질이 새어나왔다. 원전에는 방사성 물질을 막기 위한 마지막 방호벽, 격납건물이 있지만 소용없었다. 수소폭발로 인해 격납건물이 파손됐기 때문이다. 이 사고 뒤로 격납건물은 원자력 안전연구 분야의 중요한 이슈로 떠올랐다.
 

격납건물 건전성 평가 종합 실험동의 모습. - 한국원자력연구원 제공
격납건물 건전성 평가 종합 실험동의 모습. - 한국원자력연구원 제공

  이 격납건물의 성능을 연구할 수 있는 시설이 국내에 설립된다. 한국원자력기술원은 격납건물 건전성 평가 종합 실험동(LIFE)을 짓고 21일 준공식을 가질 예정이라고 15일 밝혔다.

 

  LIFE에는 원전사고 시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환경을 재현할 수 있는 국제 규모의 압력 용기가 설치돼 있다. 앞으로 수소연소를 제어하고 방사성물질의 거동을 관측하는 등의 연구를 수행할 계획이다.

 

  한국원자력연구원의 송진호 중대사고·중수로안전연구부장은 "LIFE를 통해 거둔 연구 성과는 국내 원전의 안전성을 향상시키는 데 기여할 것"이라며 “한국이 중대사고 대처기술 분야 연구를 선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신선미 기자

vamie@donga.com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4년 04월 15일 18:0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2 + 3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