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모더나 코로나19 백신 5월부터 들어온다

통합검색

모더나 코로나19 백신 5월부터 들어온다

2021.01.01 10:01
2000만명 접종 분량 계약 마쳐
ㅇ
미국 제약사 모더나는 31일(현지 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한국 정부와 백신 4000만회 분을 공급하는 계약을 마쳤고 계약 조건에 따라 5월 배송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모더나 홈페이지 캡처


미국 제약사 모더나가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코로나19) 백신이 오는 5월 한국에 도착한다.

 

모더나는 31일(현지 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한국 정부와 백신 4000만회 분을 공급하는 계약을 마쳤고 계약 조건에 따라 5월 배송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스티브 방셀 모더나 최고경영자(CEO)는 “한국 정부는 전염병에 대처하기 위해 발 빠르게 움직였다”며 “이번 계약이 향후 장기적인 협조를 향한 중요한 발걸음이 될 것으로 믿는다”고 밝혔다.

 

한국은 현재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2000만회 분, 화이자 백신 2000만회 분, 얀센(존슨앤존슨) 백신 600만회 분을 확보했고 백신 공동 분배를 위한 국제 프로젝트인 ‘코백스 퍼실리티’로부터 2000만회 분을 공급받기로 약속한 상태다. 여기에 모더나 백신을 합하면 총 1억 600만회 분으로 5600명이 접종할 수 있는 양이다. 1회 접종만으로 백신 효과가 있는 얀센을 빼면 모두 2회 접종해야 한다.

 

도입 시기는 아스트라제네카와 코백스 퍼실리티가 공급하는 백신은 1~3월, 모더나와 얀센 백신은 4~6월, 화이자 백신은 7~9월에 도입할 예정이다.

 

모더나 백신은 메신저RNA(mRNA)를 이용해 만든다. 코로나19의 스파이크 단백질의 유전정보를 담은 mRNA를 지질로 이뤄진 나노입자로 감싸 인체에 주입한다. 체내 세포가 이 유전정보를 이용해 스파이크 단백질을 만들면 면역세포가 여기에 대응할 항체를 만들어내는 방식이다. 냉장고 온도 정도의 2~8도에서도 30일 동안 보관할 수 있고, 영하 20도에서 보관하면 최대 6개월까지 보관이 가능하다. 

 

하루 전인 31일 주한미군에서 근무하는 한국군인 카투사가 맞은 백신도 모더나 백신이다. 주한미군은 모더나 백신 500명 분을 들여와 29일부터 접종을 시작했다. 국방부는 주한미군 측에 한국인도 맞을 수 있다는 입장을 통보했고 이날 평택 미군기지에서 의료시설 지원과 경계 임무를 수행하는 카투사 50명이 백신을 접종받았다.

 

주한미군이 카투사 외에 한국군의 접종 대상을 확대할 가능성도 있다. 국방부는 “카투사 외에 연합사단 본부, 한미연합사령부, 공군구성군사령부, 주한미군에 근접한 곳에서 임무를 수행하는 한국군에게도 접종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2 + 8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