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굴착기 부품 국산화·스테인리스강판 색처리 개발자들 대한민국 엔지니어상 수상

통합검색

굴착기 부품 국산화·스테인리스강판 색처리 개발자들 대한민국 엔지니어상 수상

2021.01.11 12:00
오승현 두산인프라코어 전무 배명직 기양금속공업 대표
ㅇ
오승현 두산인프라코어 전무(왼쪽)과 배명직 기양금속공업 대표이사(오른쪽)가 이달의 대한민국 엔지니어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해외에서 수입하던 굴착기 부품을 국산화한 오승현 두산인프라코어 전무와 단일 색상으로 출시되던 스테인리스강판에 다양한 색을 입히는 기술을 개발한 배명직 기양금속공업 대표가 이달의 대한민국 엔지니어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는 대한민국 엔지니어상 올해 1월 대기업 수상자로 오 전무를, 중소기업 수상자로 배 대표이사를 선정했다고 이달 11일 밝혔다.

 

오 전무는 수입에 의존하던 굴착기의 핵심 부품인 메인컨트롤밸브(MCV)를 국내 기술로 개발해 세계 최고 수준의 굴착기 개발을 주도한 공로를 인정받아 수상자로 선정되었다. MCV는 굴착기의 각 작동 부위에 유압을 전달해 이동과 동작을 제어하는 부품이다. 효율적인 유압 전달은 곧 굴착기의 동력과 직결되므로 MCV는 굴착기 부품 중에서도 가장 정밀한 기술이 필요하다. 오 전무가 개발한 일체형 골격 형태의 중형 굴착기용 MCV는 해외 MCV만큼의 성능을 발휘하면서도 연비는 12% 더 높고 제작 원가는 20% 더 낮다.

 

오 전무는 “국내 최고 건설기계 제조사로서 오랜 시간 축적해온 역량과 경험을 통해 혁신적인 기술 개발을 이어갈 것”이라며 “세계 수준의 기술경쟁력을 갖춰 국내 건설기계 산업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중소기업 수상자인 배 대표이사는 국내 최초로 스테인리스강판의 흑색 처리기술 개발에 성공해 국내 소재 산업 경쟁력 향상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스테인리스강판의 흑색 처리기술은 스테인리스강판이 ‘은백색’이라는 고정관념을 깨고 흑색을 포함해 다양한 색상을 입힐 수 있는 기술이다. 국내 기업들이 해외부품의 수입 규제로 인해 확보하기 힘들었던 고부가 가치 소재를 국산 기술로 만들고 수출할 기회도 마련했다는 평가다. 이 기술은 현재 특허 출원 중이며 내년 중에는 양산 체계를 갖출 예정이다. 

 

배 대표이사는 “스테인리스강판의 흑색 처리기술 개발은 새로운 수요를 창출하고 삶의 질을 높일 것”이라며 “적극적으로 해외에 진출해 세계적인 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말했다.

 

대한민국 엔지니어상은 산업현장의 기술혁신을 장려하고 기술자 우대 풍토를 조성하기 위해 만들어진 상이다. 매달 대기업과 중소기업 엔지니어를 1명씩 선정해 과기정통부 장관상과 상금 500만 원을 수여한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0 + 9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