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한국 연구진, 원자가 모여 핵 이루는 순간 세계 최초 관찰(종합)

통합검색

한국 연구진, 원자가 모여 핵 이루는 순간 세계 최초 관찰(종합)

2021.01.29 17:26
기초과학연구원·한양대·미국 연구진 공동 연구 성과 사이언스지 게재삼성전자,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으로 연구 후원

기초과학연구원·한양대·미국 연구진 공동 연구 성과 사이언스지 게재

삼성전자,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으로 연구 후원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 지원 연구, 결정핵 생성 순간 관찰
 
(서울=연합뉴스)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이 지원한 연구진이 핵생성 과정을 원자 수준에서 직접 관찰하는 데 성공했다고 삼성전자가 29일 밝혔다.
사진은 이번 연구를 주도한 서울대학교 박정원 교수(왼쪽부터), 한양대학교 에리카 캠퍼스 전성호 박사, 한양대학교 에리카 캠퍼스 이원철 교수. 2021.1.29
[삼성전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한국 연구진이 핵이 생성되는 과정을 세계에서 최초로 관찰하는 데 성공했다.

 

기초과학연구원(IBS) 나노입자 연구단 박정원 연구위원(서울대 화학생물공학부 교수) 연구팀은 원자가 모여 결정을 이루는 '핵 생성'(nucleation) 과정을 처음으로 관찰해 냈다고 29일 밝혔다.

 

기초과학연구원 연구팀과 한양대 에리카캠퍼스 이원철 교수팀, 미국 로렌스버클리국립연구소(LBNL)가 공동으로 진행한 이번 연구 결과는 권위있는 국제 학술지 '사이언스'(Science) 이날 자에 게재됐다.

 

'원자핵이 결정화되는 과정에서 일어나는 비결정상과 결정상 사이의 가역적 전이(Reversible disorder-order transitions in atomic crystal nucleation)'라는 제목의 이번 논문은 학계에서 오랜 난제였던 결정핵 생성 원리를 제시한 점을 인정받았다.

 

핵 생성은 원자가 모여 물질을 만드는 출발점이지만, 원자의 크기가 수 옹스트롬(Å·100억분의 1m) 수준으로 작은 데다 밀리초(ms·1천분의 1초) 단위로 빠르게 움직여 관찰이 어려웠다.

 


초고속 투과전자현미경으로 관찰한 핵생성 과정
 
(서울=연합뉴스) 기초과학연구원 나노입자 연구단 박정원 연구위원(서울대 화학생물공학부 교수) 연구팀, 한양대 에리카켐퍼스 이원철 교수팀 등이 핵생성 과정을 원자 수준에서 직접 관찰하는 데 세계 최초로 성공했다고 29일 밝혔다.
사진은 초고속 투과전자현미경을 활용해 관찰한 금 원자가 비결정상과 결정상의 상태를 반복하며 결정핵으로 성장하는 과정. 2021.1.29
[기초과학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공동 연구팀은 원자 한 개 두께의 얇은 그래핀(흑연의 한 층에서 떼어낸 2차원 물질) 위에 전자빔을 받으면 금 원자를 내보내는 나노 물질을 합성했다.

 

이어 LBNL이 보유한 세계 최고 성능의 투과전자현미경(TEM)을 이용해 금 결정이 만들어지는 과정을 실시간으로 관찰했다.

 

투과전자현미경의 전자빔을 받고 방출된 금 원자는 그래픽 박막 위에서 뭉치며 나노 결정을 만들게 된다.

 

관찰 결과 원자들은 무질서하게 뭉친 비결정상 구조와 규칙적으로 배열된 결정상 구조를 가역적으로 반복하며 결정핵을 형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처음에는 대부분 비결정상 상태였던 결정핵은 성장하면서 최종적으로 결정상 상태를 이루게 된다.

 

이는 처음부터 결정핵이 규칙적인 결정상으로 성장한다는 기존 이론을 뒤집는 것이다.

 

박정원 연구위원은 "핵 생성 과정의 새로운 원리를 발견함과 동시에 이를 실험적으로 검증했다"며 "원자 몇 개가 뭉친 초기 단계에서는 결정상과 비결정상을 오가는데 필요한 에너지가 적어 두 상태를 반복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원철 교수는 "박막 증착 공정의 극 초기 상태를 실험적으로 재현하는 데 성공했다"며 "반도체 소재 분야 원천기술 개발에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기초과학연구원 나노입자 연구단 박정원 연구위원(서울대학교 화학생물공학부 교수) 연구팀, 한양대 에리카캠퍼스 이원철 교수팀 등이 세계 최초로 핵생성 과정을 원자 수준에서 직접 관찰하는 데 성공했다고 29일 밝혔다.
사진은 기존의 핵생성 과정과 이번 연구에서 관찰한 핵생성 과정을 비교한 도식. 2021.1.29
[기초과학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삼성전자가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을 통해 이번 연구에 힘을 보탰다.

 

 

박정원 교수가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과 기초과학연구원 연구단 사업의 지원을 받아 이 연구에 참여했다.

 

박 교수는 앞서서도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과 기초과학연구원의 도움을 받아 '나노 입자 3차원 증명사진 촬영 기술 개발' 연구를 진행, 그 결과가 지난해 4월 사이언스에 실린 바 있다.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은 2013년부터 10년간 1조5천억원을 출연해 기초과학, 소재기술, 정보통신기술(ICT) 등 연구 분야에서 매년 3차례(상·하반기 자유공모, 연 1회 지정테마) 과제를 선정해 지원하는 공익 사업이다.

 

삼성은 우리나라 미래를 책임질 과학기술 분야를 육성·지원해 사회와 함께한다는 철학에 따라 이 사업을 통해 2013년부터 현재까지 634개 과제에 연구비 8천125억원을 지원했다.

 

연합뉴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6 + 7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